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양시 섬진강변, 노란 유채꽃 물결 한창

섬진강 자전거길 달리던 라이더도 멈춰서는 곳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4/10 [14:44]

광양시 섬진강변, 노란 유채꽃 물결 한창

섬진강 자전거길 달리던 라이더도 멈춰서는 곳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4/10 [14:44]

 

 



광양시 진월면 섬진강 둔치에 핀 유채꽃이 노란 물결을 이루며 방문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

유장하게 흐르는 푸른 섬진강 둔치에 조성된 20,000㎡ 규모 유채꽃밭은 군데군데 가지를 드리운 능수버들과 어울려 관광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특히, 가장 아름다운 자전거길로 선정된 ‘섬진강 자전거길’ 구간은 라이더들의 마음마저 사로잡고 있다.

 

박순기 관광과장은 “노랗게 어울려 핀 유채꽃과 함께 맑고 푸른 섬진강가를 천천히 걸으며 봄의 정취를 흠씬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인근에 있는 MTB 체험장, 섬진강끝들마을, 윤동주 유고보존 정병욱 가옥 등도 함께 들러 특별한 추억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섬진강에서만 채취할 수 있는 재첩국과 재첩회, 벚꽃이 피는 봄에 제맛을 내는 벚굴 등은 4월에 놓치면 안 되는 광양의 맛이다. 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광양시, 혼자 떠나는 '낯설고 불편한 여행'
1/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