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3일차, 유흥업계 근조화환 배달?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21/04/13 [05:48]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3일차, 유흥업계 근조화환 배달?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21/04/13 [05:48]

 

 




지난 11일 저녁 서울시청 본청 청사 인근 시청역 4번출구 앞에 수십여개의 근조화환이 도착했다. 화환은 종로구 유흥주점 종사자들이 보낸 것으로 오는 12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3주간의 유흥주점 집합금지에 항의하는 차원으로 보낸 것이다.

 

화환설치를 주도한 종로 G2 유흥주점 이 아무개 실장은 "지금까지 확진자가 나온 유흥주점은 방역지침을 어기고 밤에 몰래 영업한 곳들에서 나왔다"며 "밤10시전 영업시간을 지키며 장사하던 가게들만 이번 집합금지 직접적 피해자에 해당된다 "이라고 주장했다.

 

이 실장은 "이번 집합금지는 오히려 몰래영업을 부추기고, 오히려 코로나를 확산 시킬 것"이라며 "방역수칙을 좀더 꼼꼼히 준수하도록 세부적인 매뉴얼을 만들고 그 매뉴을을 어겼을때 처벌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지, 닫는 것에만 치중한다고 코로나가 종식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번 근조화환 배달은 유흥주점 협회가 아닌 개인의 제안으로 종사자들이 하나둘씩 참여하면서 이루어졌다.


편집국 신종철 선임기자 s1341811@hanmail.net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일교차 큰 날씨에 영랑시인 생가에 핀 모란
1/2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