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 총리대행 “백신접종 4월까지 300만, 상반기 1200만명 목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첫 주재…“직무대행 기간, 방역대응 공백 없도록 최선”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4/18 [22:45]

홍 총리대행 “백신접종 4월까지 300만, 상반기 1200만명 목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첫 주재…“직무대행 기간, 방역대응 공백 없도록 최선”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1/04/18 [22:45]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정부는 4월까지 300만명, 상반기 중 1200만명 접종을 목표로 백신의 도입과 접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처음 주재한 자리에서 “11월 집단면역으로 가기 위한 필수관문이 백신접종인 만큼 지금 백신접종 속도를 올리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홍 총리대행은 “현재 백신물량의 확보, 접종속도의 가속화, 백신안전 확보에 주력하고 있으며 특히 백신물량을 조기에 최대한 많이 확보하기 위해 추가 계약할 가능성, 국내 위탁생산 확대 가능성, 외교적 역량 총동원 등 정부는 전방위적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집단면역은 방역의 통제, 일상으로의 복귀, 경제회복 3가지 모두에 이르는 첩경의 해법”이라며 “당면 국정현안 중 그 무엇보다도 11월 집단면역 달성이 최우선 순위인 만큼 내각은 이를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총리대행은 “나흘째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를 기록하면서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며 “자칫 방심한다면 언제든지 4차 유행이 올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이 생활방역, 즉 일상에서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라며 “아무리 강한 방역조치도 현장에서 지켜지지 않거나 작동되지 않는다면 소용이 없다. 방역강화도 중요하지만 이에 앞서 개개인이 지금의 방역수칙을 힘들지만 꼭 지켜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또 “4차 유행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광범위한 선제검사를 통해 드러나지 않은 감염자를 신속하게 찾아내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하루 50만건의 검사역량을 최대한 활용, 코로나19의 확산을 사전 차단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조치 강화와 관련 “‘방역과 민생’ 둘 다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4차 유행 발생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절박감과 역시 존폐 및 생업문제에 처해 계신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절박함도 함꼐 감안한 합리적인 방역선을 구축하는데 최대한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방역 전선에는 중앙과 지방이 따로 있을 수 없다. 사안의 성격상 단일대오를 이뤄 물샐 틈 없이 일사불란하게 방역대응해 나가는 것이 긴요하다”며 “중대본과 지자체 방역당국간의 긴밀한 협의와 협업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홍 총리대행은 “엄중한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잠시의 대행기간이라도 국정운영, 특히 방역대응에 한 치의 공백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희생과 불편을 감내하고 방역에 동참해 주시는 국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이 순간에도 방역일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 봉사자, 현장인력, 일선공무원 등 방역담당자 여러분에게도 격려와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조금만 더 힘내달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일교차 큰 날씨에 영랑시인 생가에 핀 모란
1/2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