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경석-서경덕, 해외 한글공부방 지원해 화제

유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3/03/11 [17:59]

서경석-서경덕, 해외 한글공부방 지원해 화제

유인규 기자 | 입력 : 2013/03/11 [17:59]
▲ 개그맨 서경석 씨와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플러스코리아] 유인규 기자= 개그맨 서경석 씨와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해외에서 민간인들이 운영하는 '한글 공부방'에 물품 지원을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요즘 해외를 다니면 한글과 한국어를 배우고 싶은 외국인들이 점차 많아졌다. 하지만 시간때와 장소가 맞질 않아 배우고 싶어도 못배우는 외국인들이 많아 안타까웠다"고 전했다.

또한 서 교수는 "하지만 재외동포들과 주재원, 유학생들이 주말에 시간을 내어 재능기부로 한글 공부방을 운영하는 것을 많이 봤는데 시설이 열악하여 어려움을 많이 겪는것을 보고 한글교육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 첫번째 지역은 일본의 교토. 한국인이 운영하는 작은 교회 2층에 책상과 걸상, 흰색 칠판, 한국어 교재 및 노트북 2대를 기증했다.

이번 일을 후원한 서경석 씨는 "해외에서 자신의 돈과 시간을 투자하며 한글 공부방을 운영하는 숨은 애국자들이 많다는 얘기를 듣고 조금이나마 공부방 운영에 도움이 되고자 후원을 하게됐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정부측 세종학당에서는 해외에 한글학교를 계속 설립하고 우리처럼 민간차원에서는 해외 소도시 한글 공부방을 지원한다면 '한글 세계화'에 많은 도움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서 교수는 "교토를 시작으로 올해는 아시아 지역에 최소 5군데 이상 지원할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미주 및 유럽지역까지 확대하여 전 세계 '한글 공부방 100호점'을 만드는게 최종 목표다"고 밝혔다.

한편 서 교수는 뉴욕 현대미술관, 미국 자연사박물관 등 세계 유명 미술관과 박물관에 한국어 서비스를 꾸준히 유치해 왔고 월스트리트저널 1면에 '안녕하세요','고맙습니다' 등 한국어 교육 시리즈 광고를 내는 등 한글 세계 전파에 앞장서 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