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취재수첩]개통 전에는 뭐든지 다, 개통 후에는 '또라이...안성'00 LGU+'

김옥경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5:01]

[취재수첩]개통 전에는 뭐든지 다, 개통 후에는 '또라이...안성'00 LGU+'

김옥경기자 | 입력 : 2021/04/22 [15:01]

 

 신종철기자

 
경기 안성시 안성맞춤대로 1061-1 (대천동) 위치한   안성 대천점 LG 유플러스 에서   핸드폰 요금제 8~ 9만원  요금제로 쓰기로 하고  핸드폰을 개통한 고객이 있다  그 고객은  지난 5일 경 안성 대천점 LG 유플러스에서  핸드폰을 개통한 후 핸드폰 케이스 핸드폰 필름지를 요구했고  개통한 대리점에서는  당연히 처음구매  하신 고객님에게는 핸드폰 배터리 및케이스가 다 나갑니다  그러나   지금 보유한게 없으니 주문 시켜 드리겠습니다  하고 그 고객을 돌려보냈다고 한다

 

문제는 그후 부터다.  2~ 3일 뒤면 도착한다는   핸드폰 보호필름 및 케이스가  한 달이 다 되도록 아무 소식이 없는 것이다

그 고객은  자기가 구매한  그 대리점 담당자에게   다시 연락을 했고  왜 내가 핸드폰 구매 할 때  핸드폰 필름  하고 핸드폰 케이스를 주기로 해놓고 왜 지금까지 아무 대답이 없느냐라고 물었다 .

 

▲     이런 매장에 최우수 매장 종합 평가 인증매장이라고 하니 더 당황스럽게 짝이 업다.

 

그러자 다시 돌아오는 대답은    당당한 답변이었다  핸드폰 구매 전에는  뭐든지 맞춰드려요, 저희는 고객 한 분, 한분, 고객 관리를 철저히 합니다. "  라고 해놓고  핸드폰을 구매한 다음엔  아무런 관리를 하고 있지 않는 곳이 없다 .

 

아이고 고객님 죄송합니다 저희가 깜빡했네요 라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한다.  그러자 그 고객은  너무 황당해서 그 매장을 다시 찾았다고 한다

 

다시 찾은 그 고객은   안성 대천점  LG 유플러스   관계자에게  상황 설명을 하고  도와 달라 요구했지만 자기는 핸드폰  판  사람이 아니다
고객님 담당자가 오늘 출근 안 했다
웃으면서  나는 전혀 모르는 상황이고  나하고 상관없는 일이니 다시 돌아가라    그 얘기를  들은 그 고객은    황당스럽고 화가 나서  지점장 하고 통화를 하고 싶다    부탁을 했다  그러자 그 관계자는  본인의 핸드폰으로   지점장을  연결해 주고  그 고객은 자신의  핸드폰 꺼 신분증을 맡기고  나와서  지점장가 10~15분간 통화했다.

▲     112에 신고한  안성 대천점 LG유플러스 관계자 문자

 

 

그 고객은 지점장에게  그 매장에 있는  분 때문에 너무 화가 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고 한다  통화가 다 끝난 후에   빌린 핸드폰을  돌려주기 위해 그 매장을 다시찾은 그 고객은  다시 한번 깜짝  놀라서 어쩔 수 없었다고  제보를 했다   분지와  전화 인터뷰에서  제보자는 그 핸드폰 돌려주기 위해서 다시 그 매장을 찾았다고 한다

 


제보자들  경찰서에 신고를 한 것이다  매장에서 개통한기록 및  핸드폰가   고객의  신분증  맡기고   잠시 동안 지점장학고 전화통화한사람을  112에신고 한 것이다   더욱더 제보자를  당황스럽게 한 것은  그 매장에  손님이 있는 걸 불구하고  소리를 지르면 당신 미친 거 아니냐  또라이 아니냐... 등   막말을 했던 것이다 .

 

제보자는  다른 손님들 및 경찰관 앞에서   고개 숙여  수차례 죄송하다고 사재를후 나가는 도중에도  그  매장 관계자는   계속  소리를 지르며  그 매장에서 쫓아냈다

 

 신종철기자



한편 핸드폰을 구매한지 3일도 안 돼 문제가   생겨  다른 핸드폰으로  교체  했으며  그 매장을 3번 이상 찾아갔지만  그 관계자에게 사과를 받지  못한 것으로 취재 결과 밝혀졌다  본 기자가  취재에 착수한 후   사가 문자 한통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지금도 그 관계자는  안성 대천점 LG 유플러스에서 계속 근무하는 것으로 밝혀져다

 

기자 본인의 생각으로는 이 사원이 자신의 조직에 먹칠을 한 걸로 생각하는데 독자 여러분은 어떤 생각이 드는가요? 김옥경기자 s1341811@hanmail.net

 

 

사회뉴스 wqptls@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바쁘다 바빠, 농번기 새벽 들판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