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 주인님’ 이민기 “소원이야, 헤어져줘” 나나에 이별선언 ‘맴찢’

김사랑 기자 | 기사입력 2021/04/30 [11:07]

‘오! 주인님’ 이민기 “소원이야, 헤어져줘” 나나에 이별선언 ‘맴찢’

김사랑 기자 | 입력 : 2021/04/30 [11:07]

 

‘오! 주인님’ 이민기가 나나에게 이별을 선언했다.

 

4월 29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극본 조진국/연출 오다영/제작 넘버쓰리픽쳐스) 12회에서는 한비수(이민기 분)와 오주인(나나 분)의 사랑이 더 애틋하고 깊어졌다. 그러나 가혹한 운명은 이들을 그대로 행복하게 두지 않았다. 결국 한비수는 사랑하는 오주인을 위해, 자신이 사라진 뒤 홀로 남을 오주인을 위해 오주인에게 차갑게 이별을 고하고 말았다.

 

이날 오주인은 한비수에게 혹시 자신을 떠날 준비를 하고 있냐고 물었다. 당황한 한비수는 아닌 척 애써 부정했다. 그제야 안심한 오주인은 한비수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더욱 키워갔다. 두 사람 서로가 존재한다는 것만으로도 큰 행복과 기쁨을 느꼈다. 한비수를 향한 마음에 확신을 갖게 된 오주인은 자신을 좋아하는 정유진에게 선을 그었다. 정유진은 기다림을 선택했다.

 

이 과정에서 한비수와 오주인의 알콩달콩 로맨스가 시청자의 연애세포를 자극했다. 서로 떨어져 있을 때는 보고 싶어 하고, 본의 아니게 다른 이성과 함께 있을 때는 상대가 질투하지 않을까 걱정하고, 또 막상 질투해주지 않으면 서운해하는 등. 달달한 연애가 귀여운 설렘을 유발한 것이다.

 

하지만 오주인과의 사랑이 커질수록 한비수의 마음은 아파왔다. 자신이 사라진 후 홀로 남을 오주인이 걱정된 것. 그러던 중 한비수 엄마 강해진(이휘향 분)이 쓰러졌다. 한비수는 강해진이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지켜주고 싶었다. 이에 강해진을 설득해 항암치료를 받게 했다. 이후 한비수는 의사 정상은(배해선 분)에게서, 그녀가 남편을 하늘로 떠나보낸 후 어떤 시간을 보냈는지 들었다.

 

앞서 한비수는 오주인 앞에서 또 한 번 사라졌다. 당시 오주인은 한비수가 없는 줄 알고 배광자(이현정 분)와 통화하며 “나 작가님 없으면 못살 것 같아”라는 진심을 털어놨다. 이 말이 한비수의 마음을 깊이 파고들었다. 결국 한비수는 오주인에게 “소원이야. 헤어져줘”라고 말해버렸다. 금방이라도 눈물을 흘릴 것 같은 표정으로 믿을 수 없다고 하는 오주인. 차가운 눈빛으로 오주인에게 마음에도 없는 비수를 쏟아낸 한비수. 슬픈 두 사람의 모습이 교차되며 ‘오! 주인님’ 12회가 끝났다.

 

‘오! 주인님’ 후반부를 달리고 있다. 극 초반 티격태격 동거 로맨스를 그린 이 드라마는 후반부에 접어들며 남녀의 애틋한 사랑, 가족의 애틋한 사랑을 깊이 있게 그리고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인 것은 ‘죽음’이라는 장치를 통해 ‘남겨진 사람의 마음’을 조심스럽게 조명한다는 것이다. 이민기, 나나를 주축으로 ‘오! 주인님’ 배우들은 이 깊이 있는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다.

 

한비수와 오주인의 사랑은 과연 꽃길을 걸을 수 있을까. 두 주인공의 사랑을 응원하게 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오! 주인님’은 IQIYI International에서 방송과 동시에 전세계 서비스하며, 각 회 별로 방송 직후 볼 수 있다. 해외 유저는 IQ.com를 접속하거나 애플스토어 또는 구글플레이를 통해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받아 iQIYI International이 제공하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사진제공 =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 캡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일교차 큰 날씨에 영랑시인 생가에 핀 모란
1/2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