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수산물 원산지 특별 지도단속

활가리비활참돔 등 수입 늘고 위반 빈도 높은 품목 집중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4/30 [14:28]

전남도, 수산물 원산지 특별 지도단속

활가리비활참돔 등 수입 늘고 위반 빈도 높은 품목 집중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4/30 [14:28]

 

 



전라남도가 수입 수산물 원산지 둔갑을 방지하기 위해 5월 12일까지 2주간 관할 시군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소비자단체 등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 수입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 지도·단속에 나선다.

이번 단속은 원산지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수입 수산물의 원산지표시 위반이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어 소비자의 불안심리를 해소하고 안전한 수산물을 공급하기 위한 것이다.

주요 점검 품목은 최근 수입량이 늘고 원산지 위반 빈도가 높은 활가리비, 활참돔, 냉장홍어, 냉장명태 등이다.

원산지표시를 위반하면 최대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 등의 처분을 받는다.

위광환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단속 효과를 높이기 위해 민간 전문기관과 합동으로 단속을 해 위반행위가 적발되면 관계법령에 따라 엄정 조치할 계획”이라며 “수산물을 구입할 때는 원산지표시 여부를 꼭 확인하고 위반사항을 발견하면 관계기관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일교차 큰 날씨에 영랑시인 생가에 핀 모란
1/2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