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주해경, 침수된 장기계류 선박 육상 인양

6년간 방치된 법정관리 선박으로 해양오염 없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5/02 [07:42]

제주해경, 침수된 장기계류 선박 육상 인양

6년간 방치된 법정관리 선박으로 해양오염 없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5/02 [07:42]

 



제주해양경찰서(서장 조윤만)에서는, 지난달 29일 오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자구내포구에 약 6년간 장기계류 되어 있던 선박 A호가 침수되었으나 정기적인 순찰과 예방관리로 해양오염이 발생하지 않고 안전하게 육상 인양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월 29일(목) 오후 4시 53분경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자구내포구를 순찰 중이던 한림파출소 순찰팀은 포구 내 약 6년간 장기계류 되어 있던 선박 A호(12톤,비상구조선)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사유로 30% 정도 침수된 것을 발견하였다.

 


 
 이에 제주해경은 장기계류 선박 A호의 관리인 B씨에게 신속히 침수 사실을 전달하여 육상 인양을 위한 크레인과 민간잠수사를 섭외하고 A호 주변에 해양오염을 막기 위해 오일펜스를 설치하였으며 오후 6시 42분경 도착한 크레인을 이용하여 한경 119센터와 함께 배수 작업을 시행하여 기관실 내 선저폐수 5.4kl를 수거하고 밤 11시 30분경 육상 안전지대로 인양 완료하였다.
 
 이번 육상 인양 완료된 장기계류 선박은 2015년 선박관리업체의 경영난으로 개인회생절차가 실시되었지만 2020년 회생 취소 결정 후 법정관리 되었던 선박으로 자구내포구에 약 6년간 방치되어 민원 발생 우려가 있었으나 해양오염사고가 발생하지 않고 6년여 만에 무사히 육상으로 인양하게 되었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일교차 큰 날씨에 영랑시인 생가에 핀 모란
1/2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