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 현행 거리두기 단계·5인 이상 모임 금지 3주 더 연장

‘특별 방역관리주간’도 한 주 더 시행…“한 순간도 긴장의 끈 늦출 수 없는 상황”

김해천 기자 | 기사입력 2021/04/30 [17:15]

정부, 현행 거리두기 단계·5인 이상 모임 금지 3주 더 연장

‘특별 방역관리주간’도 한 주 더 시행…“한 순간도 긴장의 끈 늦출 수 없는 상황”

김해천 기자 | 입력 : 2021/04/30 [17:15]

정부가 다음달 2일 종료되는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3주간 더 유지하기로 했다. 현재 시행 중인 ‘특별 방역관리주간’도 한 주 더 연장한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확진자 수가 급격히 줄지도 또 급격히 늘지도 않은 채 횡보하는 모습으로 언제 어떻게 급변할지 몰라 한 순간도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또 “5월에는 어린이날, 어버이날, 부처님오신날 등이 연이어 있어 만남과 이동이 더 늘어나고 그만큼 감염확산의 위험도 더 커질 것으로 보여 정부는 이번주 1주일 시행했던 ‘특별 방역관리주간 기간’을 한 주 더 연장해 시행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현행 거리두기가 연장되는 3주간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적극적인 선제 검사 ▲주요 사업장에 대한 방역조치 이행력 중점 관리·감독 ▲일상생활에서의 접촉 축소 등 3가지 방역 활동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동시에 지역별 상황을 고려해 지자체별로 방역조치를 탄력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

 

홍 총리대행은 “확진자수가 적었던 경북 12개군에 대해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을 1주일 시범적용한 결과, 12개군 약 40만명 주민 중 확진자 수는 1명에 불과해 성공적이었다고 평가된다”며 “시범적용 기간을 3주간 더 연장하고 다른 지자체에서 유사 요청이 있는 경우 엄중 평가해 요건이 해당될 경우 점차 시범적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지자체의 자율과 책임 기반 방역을 바탕으로 방역의 효과성을 제고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홍 총리대행은 “반복되는 방역조치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의 고통과 불편이 계속돼 안타깝고 송구스러우나 코로나 극복과 일상으로의 복귀를 앞당기기 위해 우리가 함께 감내해야 할 불가피한 조치”라며 “다음 3주간 반드시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일교차 큰 날씨에 영랑시인 생가에 핀 모란
1/2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