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民 송영길 대표 “‘실사구시’ 김대중 정신 계승, 당 중심 대선 준비”

신종철기자 | 기사입력 2021/05/04 [00:25]

民 송영길 대표 “‘실사구시’ 김대중 정신 계승, 당 중심 대선 준비”

신종철기자 | 입력 : 2021/05/04 [00:25]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 : 더불어민주당 제공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기자]더불어민주당의 새 대표에 취임힌 송영길 신임 당 대표가 임기 첫날인 3일 ‘실사구시’를 당 혁신 화두로 내세웠다. 즉 김대중 정신을 계승하여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떠난 민심을 되찾고 차기 대선에서 민주당이 재집권을 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당 최고위 회의에 앞서 첫 공식일정으로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송 대표는 방명록에 “민유방본 본고방녕(民惟邦本 本固邦寧·국민은 나라의 근본이니 근본이 튼튼해야 나라가 번영한다)”을 적고, 또 “실사구시, 김대중 대통령님의 정신을 계승하겠습니다”라고도 썼다.

 

그리고 이날 송 대표는 이어 김영삼 전 대통령을 비롯해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도 참배, 야권의 비난을 미리 막는 행보도 보였다. 따라서 이는 송 대표가 야당은 물론 보수진영과 각을 세우지 않고 통합과 협치를 하겠다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정치권은 해석하고 있다. 

 

한편 송 대표는 현충원을 참배한 뒤 당사에서 최고위원회를 주재하면서 백신과 부동산 문제의 조기 해결을 약속했다. 송 대표는 즉 “정부의 백신 확보 노력을 뒷받침해서 11월 집단면역이 가능하도록 최대한 뒷받침하겠다”며 “부동산 문제도 당·정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대안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또 “당내 민주주의를 더 강화하고 소통을 확대해서 민심을 받드는 민주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고 “당정청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지난 4.7 보궐선거에서 매서운 회초리 내려주신 민심 잘 받들며 민주당의 변화를 이끌어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리고 이날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송 대표는 당 쇄신과제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무능한 개혁과 내로남불을 말했는데, 유능한 개혁, 언행일치로 가려면 많은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핵심은 당내 민주주의 강화"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민심이 제대로 당 내부 토의 구조에 반영되지 않고 몇 가지 논리로만 주도되면서 자기교정 없이 계속 간 것이 4·7 재보궐 선거를 통해서 확인된 것"이라며 "2030세대부터 경쳥하고, 의원들 워크숍을 통해서도 쓴 소리를 경청하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일교차 큰 날씨에 영랑시인 생가에 핀 모란
1/2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