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14일부터 5·18 민주화운동 기획전

5월 14일부터 2주간 영화제 유튜브 채널 통해 상영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07:37]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14일부터 5·18 민주화운동 기획전

5월 14일부터 2주간 영화제 유튜브 채널 통해 상영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5/10 [07:37]

 

 



경기도와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가 오는 14일부터 28일까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다큐멘터리 5편을 상영한다.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지난달 ‘DMZ랜선영화관 다락’의 올해 첫 번째 기획전으로 ‘세월호 참사 7주기’ 관련 다큐멘터리 7편을 상영한 바 있다.

다큐멘터리의 ‘다’와 즐길 ‘락’을 결합한 ‘DMZ 다락’은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의 온라인 기획 전시전이다.

이번 상영작은 광주를 배경으로 제작된 5편의 중·단편 다큐멘터리다.

모두 1980년 이후 출생하거나 성장한 아시아 감독의 연출작이다.

이른바 ‘포스트 5·18 세대’의 시선으로 광주를 바라보고 해석하는 작품이다.

도는 관객들이 상영작을 통해 지리적 경계와 세대를 극복한 연대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5편의 상영작은 박영이 감독의 우리가 살던 오월은 정경희 감독의 징허게 이뻐네 박은선 감독의 손, 기억, 모자이크 보 왕 감독의 속삭이는 잔해와 소리없이 떨어지는 잎들 황준하 감독의 쉬스토리 등이다.

상영작은 14일 오전 9시부터 28일 오후 9시까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관람할 수 있다.

특히 세계 곳곳에서 민주화를 염원하는 이들에 대한 지지·연대의 뜻을 전하고자 5·18기념재단이 제작한 ‘세계 군사주의와 권위주의 방지의 날’ 제정 캠페인 영상도 함께 상영한다.

정상진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이번 ‘DMZ다락’ 상영이 5·18 민주화운동을 기억하고 그 의미를 되새기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다큐멘터리를 통해 우리 사회의 이슈를 돌아보고 함께 논의하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바쁘다 바빠, 농번기 새벽 들판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