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예방접종 누적 1천만 건 넘어…1차접종 800만명 초과

7일 하루 85만 7천 건으로 일일 접종 최다…60세 이상 접종 차질 없이 진행 중

김해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23:18]

코로나19 예방접종 누적 1천만 건 넘어…1차접종 800만명 초과

7일 하루 85만 7천 건으로 일일 접종 최다…60세 이상 접종 차질 없이 진행 중

김해천 기자 | 입력 : 2021/06/08 [23:18]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지난 7일 하루 역대 최다를 기록하며 누적 건수가 1천만 건을 넘어섰고, 1차접종도 800만 명을 초과해 인구 대비 접종률이 16.4%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전국의 지정 병·의원(위탁의료기관)에서 60세~64세 이하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작한 7일 오후 6시 기준으로 누적 접종건수(1·2차 접종 합계)가 1073만 8089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7일 하루 접종건수는 총 85만 7000 건으로 지난달 27일 일일 접종건수 71만 6000 건 보다도 높은 수치를 기록해 일일 최다 접종건수를 기록했으며, 1차접종도 800만 명을 초과(인구 대비 접종률 16.4%)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비해 위해 모든 접종자는 예방접종 후 15~30분간 접종기관에 머물러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관찰하고, 귀가 후에도 적어도 3시간 이상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코로나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사진=국민소통실)     ©

아울러 접종 부위는 청결히 유지하고 동시에 접종 후 최소 3일간은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관찰하며, 고열이 있거나 평소와 다른 신체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의사 진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

 

한편 이상반응으로 발열, 피로감, 두통, 근육통, 메스꺼움·구토 등의 전신반응이 나타날 수 있으나, 이러한 현상은 대부분 3일 내 증상이 사라진다. 다만 이러한 증상이 나타날 경우 물 등을 많이 마시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예방접종 후 발열이나 근육통 등 몸살 증상이 있으면 해열진통제를 하루 정도 복용하고, 특히 젊은 연령층은 전신반응이 심할 수 있으니 진통해열제를 사전에 준비할 필요가 있다.

 

때문에 추진단은 가정 내 어르신이 계신 분들께서는 예방접종 전후 건강 상태를 잘 살펴, 안전하게 접종받으실 수 있도록 도와주실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예방접종을 통해 우리 사회에 충분한 면역력이 형성되기까지는 마스크 착용, 충분한 환기, 의심 증상 시 즉시 검사받기 등의 기본 수칙을 생활화하고, 특히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은 예방접종을 받더라도 예외 없이 지속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바쁘다 바빠, 농번기 새벽 들판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