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실패 딛고 다시 나아가는 벨호 "아시안컵 집중"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6/09 [16:38]

실패 딛고 다시 나아가는 벨호 "아시안컵 집중"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6/09 [16:38]

 



과거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보다 우리가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 이야기해야 한다.”

 

콜린 벨 여자 국가대표팀 감독은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 실패의 아픔을 딛고 다음 발걸음을 옮기려 한다. 7일 오후 울산에 소집된 대표팀은 13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훈련을 통해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준비를 시작한다. 올 하반기에 열리는 예선이 그 첫 단추다. 내년 인도에서 열리는 여자 아시안컵은 2023 FIFA 여자 월드컵 예선을 겸해 열리는 중요한 대회다.

 

벨 감독은 지난 4월 있었던 도쿄 올림픽 최종예선 플레이오프의 아쉬움을 뒤로 했다. 당시 대표팀은 중국과의 플레이오프 1, 2차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펼쳤으나 한 골 차 패배를 당하며 아쉽게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벨 감독은 “결과는 많이 아쉽지만 경기력에는 만족했다”며 플레이오프에서 얻은 가능성과 개선점을 갖고 전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두 달 만의 소집이다. 어떤 목표를 가지고 있는가?

 

우리가 추구하는 축구 철학과 플레이를 이번 소집을 통해서 실현하고자 한다. 중국과의 플레이오프에서 그것들이 어느 정도 보였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개선해야 할 부분들 역시 찾았다. 이번 훈련을 발전 기회로 삼고 싶다. 전술, 멘탈, 피지컬 모든 면에서 발전해야 한다. 전체적으로 공이 있을 때나 없을 때나 공격할 때나 수비할 때나 모두 능동적으로 플레이하는 것이 중요하다. 선수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부분이라 도전으로 다가올 것이다.

 

-중국과의 플레이오프 결과가 매우 아쉬웠는데, 어떻게 극복했는가?

 

“(한국어로) 결과는 많이 아쉬워요. 그런데 퍼포먼스는 만족해요.” 그 경기를 통해서 잘못된 점을 분석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4월에 끝난 일이다. 그것을 반복해 생각하며 실망감과 좌절감을 안고 가는 것은 무의미하다. 앞으로의 목표는 아시안컵이다. 아시안컵에 집중해야한다. 과거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보다 우리가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 이야기해야 한다.

 

-선수단에 변화 있는데 어떤 이유인가?

 

김정미, 임선주, 이세진, 박세라, 김혜리, 강채림이 부상이다. 6명의 선수가 소집될 수 없는 상황이라 어쩔 수 없이 변화가 필요했다. 이 선수들이 못 오게 된 것에 아쉬움이 크다. 하지만 이로 인해서 지금까지 한 번도 소집되지 않은 선수들도 뽑혔고 오래전에 소집됐던 선수들이 다시 들어오기도 했다. 이 선수들을 파악하고 얼마나 발전했는지 볼 수 있는 기회다.

 

-김성미, 송다희가 처음으로 발탁됐다. 어떤 점을 높이 샀는가?

 

김성미는 WK리그에서 좋은 활약 보였다. 기술적으로 재능이 있는 선수다. 경기의 리듬 지배하려는 노력이 보여 가까이에서 보고 싶었다. 송다희의 경우에는 현재 임선주, 이세진 등 수비수들이 부상으로 아웃된 상황이라 다른 WK리그 수비수들을 볼 수 있는 기회였다. 송다희는 볼을 가지고 있을 때 자신감이 있고 위치 선정이 좋다. 보은상무의 경기를 현장에서 두 번 관전했는데 좋은 모습을 봤다. 두 선수 모두 좋은 인상을 받았기 때문에 가까이에서 관찰했을 때 그 인상이 더 강화될지 궁금하다. 기회가 열린 것이기 때문에 선수들이 그 기회를 잘 잡았으면 좋겠다. 대학생 선수들 중에도 소집하고 싶은 선수가 있었다. 현재 여왕기 대회가 진행 중이라 하지 못했다. 아니었으면 3~4명을 부르고 싶었다. 김혜영, 이소희, 문은주는 꽤 오랜만에 소집됐다. 이 또한 대표팀 선수 풀을 넓히는 과정이다. 경쟁 체제는 우리 팀에 굉장히 필요하다. 대표팀에 오는 것이 당연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자리를 지키기 위해 싸워서 쟁취해야한다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최근 WK리그 선수들을 보면 나이에 관계없이 국가대표에 대한 희망을 갖고 있는 것 같은데?

 

선수들에게 기회를 열어주는 것, 대표팀의 문을 열어주는 것도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라면 누구나 국가대표를 꿈꾸는 것이 당연하다. 연령별 대표팀이든 해외든 모든 무대에서 뛰는 선수들에게 문은 열려있다. 대표팀에 들어오기 위해서는 꾸준히 좋은 경기력을 보여줘야 하는데, 그런 꿈과 열망이 동기부여로 작용한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매 경기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기 위한 노력으로 이어져야 한다. 처음 소집된 선수들과 오랜만에 합류한 선수들은 국가대표가 되기 위해 어떤 것이 요구되는지 배울 수 있을 것이다. “(한국어로) 매일 고강도 훈련 있어요.” 높은 수준이 요구된다는 것, 국가대표 수준을 알게 될 것이다.

 

-이번 훈련 중 가장 강조할 부분은 무엇인가?

 

전술적으로 우리가 어떤 축구를 하고자하는지 강조할 것이다. 첫째로, 다른 전술을 실험해볼 예정이다. 센터백이 보다 많이 공격에 가담하는 것, 측면이나 중앙에서 수적 우위를 가져가는 것 등이다. 또한, 공격과 수비 모두 1대1 상황에서의 능력을 강화해야한다. 기본적으로 최대한 높은 강도에 맞춰서 훈련을 진행하기 때문에 스프린트와 빠른 패스, 전진 플레이가 많아져야한다. 마지막으로,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공격 상황에서 기회가 왔을 때 더 결정력 있는 모습으로 득점까지 연결해야 한다는 점이다. 수비에서도 마찬가지로 페널티박스 내 위기 상황에서 결정력 있는 플레이를 해야 한다. 그 부분이 부족해서 올림픽 본선까지 가지 못했다. 이번 훈련을 통해 개선돼야한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바쁘다 바빠, 농번기 새벽 들판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