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신접종 완료자, 이르면 7월부터 해외 단체여행 가능

방역상황 안정된 국가들과 협의 거쳐 시행…김 총리 “일상회복 신호탄 될 것”

김해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9 [19:23]

백신접종 완료자, 이르면 7월부터 해외 단체여행 가능

방역상황 안정된 국가들과 협의 거쳐 시행…김 총리 “일상회복 신호탄 될 것”

김해천 기자 | 입력 : 2021/06/09 [19:23]

김부겸 국무총리는 9일 “정부는 방역상황이 안정된 국가들과 협의를 거쳐 백신접종을 완료한 분들에 한해서 이르면 7월부터 단체여행을 허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로 국가 간 이동이 오랫동안 제한되면서 항공·여행업계는 심각한 타격을 입은 반면, 해외여행 재개를 희망하는 국민들은 많아지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그러면서 “접종을 마치고 출입국 시 진단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되면 별도의 격리없이 여행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며 “해외여행은 많은 국민들이 기대하는 일상회복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토부와 문체부는 국가 간 협의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방역당국과 협력해 방역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중대본에서는 여행안전권역, 일명 ‘트래블 버블’ 추진방안을 논의한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계획대로 순항하고 있다”며 “이번 주와 다음 주에 접종을 예약한 분만 500만명이 넘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전하고 신속한 접종에 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며 “질병관리청과 각 지자체는 백신 배송과 보관, 접종과 이상반응 대응 등 전 과정을 세심하게 관리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1300만명의 국민들이 1차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국민들도 예약된 일정에 따라 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앞으로 3주간 방역상황을 안정시켜야 상반기 예방접종도, 7월 거리두기 개편도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다”며 국민과 현장에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바쁘다 바빠, 농번기 새벽 들판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