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경주 소재 암소원, 외동읍 착한가게 1호점 선정돼

8일 착한가게 인증 현판식 가져, 2019년부터 매월 10만원 씩 정기후원

유범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16:32]

[경주시] 경주 소재 암소원, 외동읍 착한가게 1호점 선정돼

8일 착한가게 인증 현판식 가져, 2019년부터 매월 10만원 씩 정기후원

유범수 기자 | 입력 : 2021/06/10 [16:32]

 

경주시 외동읍 소재 암소원(대표 김영숙)이 사랑의 열매 착한가게로 등록되어 8일 착한가게 인증 현판식을 가졌다.

 

사랑의 열매 착한가게는 매월 매출의 일정액을 정기적으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누는 가게로서 자영업, 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업종에 관계없이 나눔에 동참하며 개인 기부문화가 확산되는데 앞장서는 곳이 선정된다.

 

외동읍 착한가게 1호점으로 선정된 암소원은 2019년부터 관내 저소득계층을 위해 매월 10만원 씩 정기후원을 하고 있으며, 현재 외동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으로도 위촉되어 있는 등 지역주민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암소원 김영숙 대표는 “작은 나눔으로 착한가게로 선정돼 너무 기쁘고, 지역에 따뜻한 정을 나눌 수 있는 착한가게에 많은 사람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주변 이웃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전했다.

 

최원학 외동읍장은 “코로나19 등 경제 불황과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웃에게 따뜻한 나눔 동행을 해준 착한가게 대표님께 감사드리며, 주민이 더불어 잘 사는 외동읍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바쁘다 바빠, 농번기 새벽 들판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