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KLPGA] 김윤교, 연장 접전 끝에 3년 7개월 만의 드림투어 우승 이뤄!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19:08]

[KLPGA] 김윤교, 연장 접전 끝에 3년 7개월 만의 드림투어 우승 이뤄!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6/10 [19:08]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파72/6,383야드)의 전주(OUT), 익산(IN) 코스에서 열린 ‘KLPGA 2021 엠씨스퀘어-군산CC 드림투어 6차전(총상금 1억 원, 우승상금 1,800만 원)’에서 김윤교(25)가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3년 7개월 만의 드림투어 우승을 이뤄냈다.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펼쳐진 이번 대회에서 김윤교는 완벽에 가까운 모습을 선보였다. 1라운드에서는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골라잡아 공동 5위에 자리했고, 2라운드에서는 3개의 보기가 나왔지만, 버디 9개와 더불어 홀인원까지 잡아내면서 중간합계 15언더파 129타를 기록하며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맞이했다.

 

최종라운드에서도 김윤교의 샷은 뜨거웠다.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솎아낸 김윤교는 최종합계 21언더파 195타(65-64-66)라는 놀라운 스코어로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김윤교에 1타 뒤진 채 공동 2위에 오른 구래현(21)이 최종라운드에서 이글을 앞세워 7언더파를 몰아치면서 김윤교와 동타로 경기를 마쳐 우승 트로피의 향방은 연장을 향했다.

 

치열할 것 같았던 김윤교와 구래현의 승부는 연장 첫 번째 홀에서 희비가 갈렸다. 구래현이 약 5미터 정도의 버디 찬스를 아깝게 놓치고 파를 기록한 반면, 김윤교는 어려운 경사의 8미터 버디 퍼트를 침착하게 성공시키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윤교는 이번 우승으로 지난 2017년 열린 ‘KLPGA-Volvik 드림투어 왕중왕전 2017’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린 이후 약 3년 7개월 만에 다시 한번 우승을 차지하며 두 배의 기쁨을 맛봤다.

 

초등학교 6학년 때까지 태권도 선수 생활을 하다가 아버지를 따라간 골프 연습장에서 흥미를 느끼고 본격적으로 채를 잡은 김윤교는 2014년 11월에 열린 ‘2014 KLPGA 정회원 선발전’에서 6위에 이름을 올리며 정회원으로 입회했다. 우승은 없었지만 2015년부터 드림투어에서 활동하며 꾸준히 실력을 쌓아온 김윤교는 2017년 첫 드림투어 우승을 차지했고, 2018년과 2019년에는 정규투어에서 활동했다.

 

올 시즌 정규투어 시드순위 확보에 실패한 김윤교는 지난 5월 열린 ‘롯데 오픈 퀄리파잉 토너먼트’에 출전해 8위를 기록하면서 ‘롯데 오픈’ 출전권을 확보한 뒤 본 대회에 출전해 29위라는 좋은 성적을 만들어 냈고, 그 기세를 몰아 이번 시즌 처음 출전한 드림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김윤교는 “사실 작년에 퍼트 때문에 고생하면서 정규투어 시드순위전도 기권하고, 골프를 계속해야 하나 고민했었다. 잘할 수 있다고, 다시 한번 도전해 보자고 부모님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서 말해 주신 덕분에 골프를 계속할 수 있었는데, 이렇게 우승까지 하게 돼서 정말 기쁘다.”라는 솔직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윤교는 “긴 러프, 빠른 그린 등 어렵게 세팅된 롯데 오픈 마지막 날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하면서 자신감을 얻고 와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공식 대회에서 생애 첫 홀인원도 하고, 정말 모든 것이 좋았기 때문에 우승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생애 첫 연장에서 긴장감을 극복하고 이겨 낸 김윤교는 “시즌이 시작하기 전에 세운 목표는 최대한 많은 대회에 출전하고 꾸준하게 잘해보자는 것이었다. 이번 우승을 통해 남은 모든 드림투어 대회에 나갈 수 있으니 자신감 있게 플레이해서 상금순위 20위 안에 들어 정규투어에 진출하는 것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이밖에 KLPGA 준회원으로 입회해 지난 4월에 열린 ‘KLPGA 2021 XGOLF-백제CC 점프투어’ 1, 2차전 연속 우승을 일궈내며 대형 신인의 탄생을 예고한 국가대표 출신 이예원(18,KB금융그룹)이 최종합계 20언더파 196타(66-66-64)로 홍진영2(21)와 함께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9시즌 드림투어 상금왕 출신이자 지난 3차전 우승자 황예나(28)는 2라운드까지 14타를 줄여내며 시즌 2승을 노렸지만, 최종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는 데 실패하면서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65-65-73)로 공동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지난 4차전 우승자 박단유(26)는 11언더파 205타(66-68-71)를 쳐 공동 11위에 자리했고, 5차전 우승자인 권서연(20,우리금융그룹)은 최종합계 5언더파 211타(71-68-72)로 공동 67위에 머물렀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드림투어의 다양한 기록이 세워져 눈길을 끈다. 가장 먼저 이선영2(21)가 1라운드에서 9언더파 63타를 몰아치며 군산 컨트리클럽 전주, 익산 코스의 코스레코드를 세웠고, 지난해 열린 ‘KLPGA 2020 군산CC 드림투어 10차전’에서 정세빈이 세운 54홀 최소 스트로크 우승 기록(16언더파)은 김윤교에 의해 경신됐다.

 

엠씨스퀘어와 군산 컨트리클럽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 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6월 21일(월) 19시부터 녹화 중계된다.

 

[우승자 김윤교 홀별상황]

1번 홀(파4,372야드): D-140Y 8i-핀 앞 4M 1퍼트 버디

4번 홀(파3,163야드): 8i-핀 우측 3M 1퍼트 버디

6번 홀(파4,353야드): D-120Y 9i-핀 앞 3M 1퍼트 버디

15번 홀(파4,374야드): D-130Y 9i-핀 좌측 6M 1퍼트 버디

16번 홀(파4,354야드): D-100Y 48도웨지-핀 앞 2M 1퍼트 버디

17번 홀(파3,160야드): 6i-핀 좌측 5M 1퍼트 버디

 

[우승자 김윤교 연장상황]

18번 홀(파4,360야드): D-90Y 52도웨지 컨트롤샷-핀 뒤 8M 1퍼트 버디

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바쁘다 바빠, 농번기 새벽 들판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