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향누리상품권 구매 한도 7월부터‘70만원→50만원’ 하향

- 안정적인 수급 관리 위해 구매 한도 조정...10% 할인은 유지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6/17 [19:40]

정향누리상품권 구매 한도 7월부터‘70만원→50만원’ 하향

- 안정적인 수급 관리 위해 구매 한도 조정...10% 할인은 유지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1/06/17 [19:40]

정읍시가 지역 내 소비 촉진을 위해 발행하는 정향누리상품권의 구매 한도를 조정한다.

 

시는 71일부터 매월 기존 70만원이었던 구매 한도를 50만원으로 하향 조정한다고 16일 밝혔다.

 

상품권 구매 시 10% 할인은 그대로 유지된다.

 

정향누리상품권은 16일 현재 215억원이 판매되고 누적 가입자가 28천명을 돌파하는 등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시는 올해 목표 발행액 400억원을 조기에 초과할 것으로 예상하고, 연말까지 안정적인 발행을 유지하기 위해 한도금액을 낮췄다고 설명했다.

 

특히,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는 것을 방지함으로써 더 많은 시민이 정향누리상품권 혜택을 보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모바일형과 카드형 두 가지 형태로 발행하고 있는 정향누리상품권은 액면가보다 10% 저렴하게 살 수 있어 인기가 많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증가시키는 등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 “7월 이후에도 상품권 구매 시 10% 선할인 혜택은 지속되는 만큼 지역 골목상권 매출 증대로 지역경제가 선순환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광양시, 혼자 떠나는 '낯설고 불편한 여행'
1/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