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시, ‘2021년 상반기 정읍시 귀농귀촌학교’ 수료식

- 도시민 30명 수료생 배출, 영농 전반·귀농 정책 등 체계적인 교육 추진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6/21 [22:13]

정읍시, ‘2021년 상반기 정읍시 귀농귀촌학교’ 수료식

- 도시민 30명 수료생 배출, 영농 전반·귀농 정책 등 체계적인 교육 추진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1/06/21 [22:13]

정읍시가 주최하고 ()정읍시 귀농귀촌지원센터가 주관하는 2021년 상반기 정읍시 귀농귀촌학교 수료식이 지난 18일 열렸다.

 

수료식은 교육생 30명과 정읍시의회 이상길 부의장과 귀농귀촌협의회 강문찬 회장, 귀농귀촌지원센터 허삼권 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황토현권역어울림센터에서 진행됐다.

 

이번 귀농·귀촌 학교는 지난 61일 개강해 총 51회 강의와 실습을 병행하면서 평일 합숙형 교육으로 진행됐다.

 

체계적인 농업 교육과 안정적인 귀농 정착을 위해 마련된 귀농·귀촌 학교에서 30명의 교육생 모두가 전 과정을 이수하고 100시간의 교육 인정 수료증을 받았다.

 

이와 함께, 교육생들이 뽑은 우정상과 어울림상, 공로상, 봉사상, 분임 토의상 등 5개 부문의 시상식도 함께 열렸다.

 

교육은 정읍시 귀농 정책과 기본 영농기술과 작목별 재배법, 다채로운 현장 체험, 농기계 실습, 귀농 성공 선도 농가 사례발표 등 체계적인 교육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또 소그룹별로 귀농·귀촌 계획서를 작성해보고 각자의 생각과 계획들을 공유하는 분임 토의 시간도 가졌다.

 

특히, 유진섭 시장의 특강을 통해 정읍의 역사와 희망 등을 주제로 한 정읍 소개와 정보공유 등 귀중한 소통 이해의 시간을 가졌다.

 

이완옥 소장은 이번 귀농·귀촌 학교 프로그램이 제2의 인생을 설계하고자 하는 교육생들에게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며 정읍시를 찾아온 예비 귀농인들이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 지원 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교육생 대표 이종모 씨는 정읍시 상반기 귀농·귀촌 학교에서 이론과 현장 실습 교육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귀농 준비에 많은 도움을 얻었다이번 교육을 발판 삼아 인생 제2막을 힘차게 시작해 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시는 이번 상반기 귀농·귀촌 학교 운영 결과를 토대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예비 귀농·귀촌인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더욱 짜임새 있는 교육과정을 편성,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광양시, 혼자 떠나는 '낯설고 불편한 여행'
1/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