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한육견협회 “동물권 주장하는 자들은 감성마케팅으로 도배를 하는 것일까요?”

이창조 | 기사입력 2021/06/22 [19:59]

대한육견협회 “동물권 주장하는 자들은 감성마케팅으로 도배를 하는 것일까요?”

이창조 | 입력 : 2021/06/22 [19:59]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개 식용 문제가 새로운 이슈로 등장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는 22일 이재명 지사가 추진하는 ‘개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제도개선’에 대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는 국회토론회를 여의도 이룸센터 내에서 개최했다.

 

또 이에 반발하는 식용견 사육 농가들이 같은 시간 행사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플레이로 여론몰이를 해서 개식용금지 입법을 추진하는 등 사회적 갈등을 해결 노력을 한다며 자신의 대권 이미지 개선을 위한 개정치를 선포 선전하고 있다”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식용개사육축산농민단체와 대한육견협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지난 20년 동안 가장 급변한 것 하나를 말하라면, 당연히 동물권을 주장하는 단체와 활동하는 자, 그리고 방에서 기르는 반려동물의 숫자가 늘어난 것을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왜? 동물보호와 동물권을 주장하는 자들은 감성마케팅으로 도배를 하는 것일까요?”라고 따지면서 “그것은 오직 하나의 목적, 돈, 후원금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지난 21일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하면서 “3,800만 명이 ‘개식용은 개인의 결정에 맡겨야 한다’고 이야기하고 있는데, 오직 정치야욕에 사로잡혀 개권 개판으로 만들어 가는 나라, 망국의 길을 부추기고 있는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식용개사육축산농민단체와 대한육견협회는 “개사체 처리비용, 보호소 짓고 운영하는 경비 등등 엄청난 국민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면서 “부모님은 요양원에 보내버리고 개를 아이라고 신랑과 마누라라고 하면서 함께 뒹굴며 사는 것이 정상입니까?”라고 따졌다.

 

이어 “이미 우리나라에도 집에서 기르는 친구 개가 있고, 전통문화인 식용 개가 엄존하고 있는 현실”이라면서 “지금도 국민의 70% 이상이 말하고 있는 것처럼 개 식용 문제를 건들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김치의 세계화를 말하면서 “개고기는 김치 못지않게 세계화를 이룰 수 있다고 자부한다”면서 “김치는 부식이지만 개고기는 주식이 될 수 있고, 인류 식량난을 해결할 수 있으며, 병후 회복 보양식으로서 인류 기근을 해결할 수 있고, 콜라겐 덩어리로 관절 건강 피부미용 노화 방지 등 탁월한 효능을 가지고 있어서 남녀노소 모든 이들이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는 음식이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또 후원금을 목적으로 하는 동물권 단체의 행태를 비판한 후 “대한민국 거의 대다수 위장 동물권 단체는 ‘조직범죄집단’이라는 사실과 인식을 가지고 정부와 검찰 경찰 등 사법기관에서는 강력하게 대응하여 사회 정의와 법질서를 통한 국민들의 피해를 최소화시켜 주시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식용개사육축산농민단체와 대한육견협회는 또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공식 질의한다면서 “인권변호사로 활동해 오셨다는 분께서 축산법령. 가축분뇨의관리및이용에관한법령 등 모든 관계 법령에 의해서 신고를 득하고 식용개 가축사육업을 하고 있는 축산농민의 생존권을 빼앗고 짓밟아 뭉개버리는 이유는 대권으로 향하시는 발걸음에 장애가 되기 때문인가요?”라고 따졌다.

 

이어 “1천만 국민들께서 년간 7만 톤의 개고기를 소비하고 있으며, 72.1% 3,800만명의 국민께서 개 식용 문제는 개인의 결정에 맡겨야 한다고 하고 있으며, 법으로 금지해야 한다는 여론은 21.5%에 불과함에도 불구하고 개식용금지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하며 여론몰이에 올인하는 이유는 무엇 때문인가”라면서 거듭해서 따졌다. 

 

식용개사육축산농민단체와 대한육견협회는 이같이 따진 후 국민에게 호소했다.

 

즉 “꼭 두 눈 부릅뜨시고 국민의 혈세가 개와 위장 동물보호단체, 개 정치꾼에게 낭비되지 않도록 감시해주시고, 개판 되어져 가는 대한민국! 매국과 망국으로 매몰되어가는 대한민국을 되살려 주시고, 조직범죄집단의 폭력 만행 앞에 쓰러져 피 흘리며 유린당하는 농민들을 살펴봐 주시길 바랍니다”고 호소했다.

 

한편 리얼미터는 21일 개고기 관련 인식 조사를 통해 ▲개고기 섭취에 대한 인식, 개인의 결정 72.1% vs 법으로 금지 21.5% ▲개고기 섭취에 대한 정부 역할 필요성, 필요함 37.3% vs 필요하지 않음 38.8% ▲식용 목적 개 도축에 대한 법 규제 동의 여부, 동의함 57.8% vs 동의하지 않음 35.0% ▲식용과 반려 목적 분리·구분 법 발의 동의 여부, 동의함 50.7% vs 동의하지 않음 39.8% 라고 발표했다. 

정치 문화 취재국장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광양시, 혼자 떠나는 '낯설고 불편한 여행'
1/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