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학 詩] 퍼미션 투 댄스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21/07/16 [04:43]

[백학 詩] 퍼미션 투 댄스

백학 시인 | 입력 : 2021/07/16 [04:43]

 

 



      퍼미션 투 댄스

 

                            백학      

 

차별하는 것은 

차별받는 것이지요

 

세상에서 유일하게

전화를 받아주던 이여

위로 없는 생의 벌판 위에서

오늘은 하루종일 울고 마네요

 

춤추는데는 허락이 

필요하지 않아요

아이들의 흥겨운 리듬에 나는

왜 자꾸 눈물이 나는지요

 

그리우면 그립다고

보고싶으면 보고싶다고 

애써 숨기지말라고 말을 하네요 

 

존중하는 것은

존중받는 것이라고

사정 없이 쳐들어와 손을 내미네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퍼미션 투 댄스,방탄소년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
1/5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