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망망대해서 뇌경색 실신 60대 기관장 태안해양경찰 긴급후송에 위기 넘겨

경비함정, 구조헬기, 구급차 동원 육해공 릴레이 응급후송으로 인천 소재 병원 이송, 수술 예정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7/19 [08:51]

망망대해서 뇌경색 실신 60대 기관장 태안해양경찰 긴급후송에 위기 넘겨

경비함정, 구조헬기, 구급차 동원 육해공 릴레이 응급후송으로 인천 소재 병원 이송, 수술 예정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7/19 [08:51]

 



일요일(7월 18일)인 오늘 아침 6시 55분께 충남 태안군 격렬비열도 서방 40해리 떨어진 해상에서 대형저인망 어선 A호(139톤) 기관장 최 모씨(61세)가 뇌경색에 의한 하반신 마비로 쓰러져 긴급 출동한 해양경찰의 일사불란한 응급후송으로 위기를 넘겨 목숨을 건졌다.

 

사고 소식을 접한 태안해경 상황실은 인근 경비함정 1502함을 현장에 급파하는 한편, 중부청 소속 구조헬기를 지원 요청해 해상 및 공중 응급후송을 위한 긴급조치들을 취했다.

 

현장에 도착한 1502함은 코로나19 방역조치와 함께 원격의료시스템을 가동해 인천 소재 길병원과 최 씨의 응급조치를 긴박하게 이어갔다.

 

초기 구토와 함께 의식조차 미약했던 최 씨는 1502함의 해상 응급조치에 이어 중부청 항공단 소속 구조헬기로 항공 긴급후송으로 인천 소재 병원에서 응급수술을 받을 예정으로 알려졌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
1/5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