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현자 詩] 포도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21/08/02 [18:23]

[고현자 詩] 포도

고현자 시인 | 입력 : 2021/08/02 [18:23]

 

 



 

 

 

포도 

 

                     고현자

 

불붙은 뙤약볕 아래

꽉 막힌 종이봉지가

현기증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다

생명줄 모질게 걸어놓고

 

녹색 분말 먹은 하얀 고깔

우주에 존재하는

온갖 사물과 현상을 머리에 이고

잘 숙성된 알몸을 만들고 있다

 

허리 굽혀 발밑을 구도하는

낭랑한 여름새의 목탁 소리

종일토록 등줄기를 타고 오르내린다

 

온몸을 태워

세상 다 품어줄 수 있는

향로 위의 연기처럼

 

열반한 검붉은 알알이

속세의 인연들은

사나운 입속으로 맛있게도 질주하겠지

 

발갛게 쏟아 내리는 계절

허기진 포도밭이 묵언 수행 중이다

 

늘 고행하는 수도승처럼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