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시, 9월의 정읍 인물로 독립운동가‘이익겸’, 서예가 ‘이삼만’ 선정

- 동학·의병·호국 분야 이익겸, 문화예술·기타분야 이삼만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9/01 [19:22]

정읍시, 9월의 정읍 인물로 독립운동가‘이익겸’, 서예가 ‘이삼만’ 선정

- 동학·의병·호국 분야 이익겸, 문화예술·기타분야 이삼만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1/09/01 [19:22]

정읍시가 9월의 역사 인물로 대한민국 독립운동가이익겸과 조선 후기의 서예가이삼만을 선정했다.

 

동학·의병·호국 분야에서 선정된 이익겸은 정읍시 상동 출생이다. 1919년 당시 그는 읍내에 사는 박환규을 비롯해 천도교와 기독교인을 중심으로 1919323일 독립 만세를 부르기로 하고 독립선언문과 태극기를 미리 준비했다.

그러나 거사 전날인 322일 이 사실이 일제에 탐지되어 태극기와 선언서가 압수되고 주동자들이 일제 헌병에 체포됐다.

정부는 1년여의 옥고를 치른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하고, 국립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 묘역에 안장했다.

 

문화예술·기타분야 이삼만은 정읍현 동면 부무리(현 정읍시 부전동) 출생이다.

어린 시절 당대의 명필이었던 이광사(李匡師)의 글씨를 배웠으며, 부유한 가정에 태어났으나 글씨에만 몰두해 가세가 기울었다.

그의 글씨는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우연히 전주에 온 부산 상인의 장부를 쓰게 되었는데 그 상인이 귀향해 감상가에게 보이게 된 것을 계기로 필명이 높아졌다고 한다.

하동 칠불암(七佛庵)의 편액과 전주판(全州板) 칠서(七書)도 그의 필적이다.

특히, 초서를 잘 썼으며 그의 서체를 창암체라 했다. 전라도 도처의 사찰에 그가 쓴 편액을 볼 수 있다.

 

유진섭 시장은 정읍의 역사적 예술적으로 업적을 남긴 인물들이 재조명되어 널리 알려지기 바란다앞으로도 정읍의 인문학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 역사 인물을 지속 발굴 조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정읍의 인문·역사적 가치와 위상을 높이고, 시민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매달 정읍을 빛낸 역사 인물을 선정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가을 마중 나온 금산천 황색 코스모스
1/1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