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담양군,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앞두고 체험행사 열어

담양의 자연과 먹거리 체험하며 지역민과 소통하는 시간 마련 세계지질공원을 활용한 관광 등 활성화 방안 모색하는 토론회 예정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8:52]

담양군,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앞두고 체험행사 열어

담양의 자연과 먹거리 체험하며 지역민과 소통하는 시간 마련 세계지질공원을 활용한 관광 등 활성화 방안 모색하는 토론회 예정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1/09/15 [18:52]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을 앞두고 지역의 명소를 둘러보고 먹거리와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지오트레일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3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내년에 있을 재인증을 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네스코는 20184월 담양군 전 지역과 광주광역시, 화순군에 걸쳐 있는 무등산권을 유네스코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했다. 인증 기간은 4년으로 2022416일까지다.

 

이날 행사 참가자들은 담양의 대표 명소인 죽녹원을 시작으로 예비 지오파트너인 인당공방에서 접시만들기 체험, 기후변화체험관 탐방 및 지오빌리지인 도래수마을에서 도래수밥상(죽통밥, 대사리된장국)을 체험하며 무등산권의 자연을 즐기고 지역민과 소통하는 시간을 보냈다.

 

오는 28일에는 용면 도래수마을에서 지오토론회가 펼쳐진다. 토론회에는 최형식 담양군수, 김정오 담양군의회 의장, 강채원 도래수마을 대표, 허민 무등산권유네스코세계지질공원 공동대표 등이 참석해 무등산 인근 지역의 삶과 먹거리 등 무등산의 가치를 다시 한 번 조명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담양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안군, ‘활짝 핀 가을’ 원북면 청산리 코스모스 눈길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