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리산권 곡성군-거창군, '문자사과'로 돈독한 관계 과시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0/02 [21:35]

지리산권 곡성군-거창군, '문자사과'로 돈독한 관계 과시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0/02 [21:35]

 

 

 




곡성군이 거창군으로부터 양 지자체의 유대를 상징하는 문구가 담긴 ‘문자 사과’를 선물 받았다고 밝혔다.


문자 사과에는 곡성군에 대한 거창군의 애정만큼 곡성을 대표하는 다양한 문구가 새겨졌다. 곡성군의 슬로건인 ‘함께해요 희망곡성’을 비롯해 ‘세계장미축제’, ‘섬진강기차마을’,‘대황강 출렁다리’ 등 곡성군 대표 상징물들을 거창군의 특산물인 사과에 표현한 것이다.

전남 곡성군이 경남 거창군과 특별한 우정을 이어온 것은 23년 전부터다. 1998년 10월 9일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양 기관은 서로 활발하게 교류해왔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까지는 해마다 곡성-거창 한마음 생활체육대회를 열어 친목을 다졌다. 또한 농업경영인 교류대회, JC 친선체육대회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계속해서 인연을 확대하고 있다. 수해나 폭설 피해 등 어려움에 처했을 때는 서로 복구를 지원하기도 했다.

문자 사과 교류는 거창군이 지난해 곡성군에서 발생한 섬진강 수해를 위로하기 위해 시작했다. 지난해 곡성군에서는 유례 없는 폭우로 섬진강이 범람하는 등 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이때 거창군은 낙심하고 있는 곡성군민을 위로하고자 다양한 수해 복구 지원과 함께 힘이 되는 문구를 사과에 새겨 전달했다. 곡성군은 거창군의 응원을 받아 용기를 내 수해 복구를 진행했다. 그리고 곡성군 역시 감사의 문구를 사과에 담아 거창군에 전달했다.

올해 문자 사과 교류에는 코로나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함께 잘 극복하자는 의미가 담겨 있다. 곡성군 측도 10월말 경 거창군에 문자사과를 보내 화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양 지역의 우호를 다시 한 번 돈독하게 한다는 생각이다. 유근기 곡성군수는 “힘든 시기마다 따뜻한 마음을 담아 응원해주는 거창군에 감사하다. 앞으로도 다양한 교류를 통해 상호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국화향 가득 완도수목원서 가을산책 즐기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