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체고 조민재 역도 3관왕 ‘번쩍’

제102회 전국체전 전남대표 선수들 금빛 질주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0/11 [14:28]

전남체고 조민재 역도 3관왕 ‘번쩍’

제102회 전국체전 전남대표 선수들 금빛 질주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0/11 [14:28]

 

▲ 역도 3관왕 차지한 전남체고 조민재 선수(가운데).

전남체고 조민재(2년) 선수가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전라남도선수단 첫 3관왕에 올랐다.

조민재 선수는 9일(토) 경북 안동대체육관에서 열린 역도 남고부 61kg급 경기에 전남대표로 출전해 인상 117kg, 용상 140kg, 합계 257kg을 각각 기록하며 금메달 3개를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 전라남도선수단 중 3관왕을 달성한 것은 조민재 선수가 처음이다.

조민재 선수는 전남체육중학교 재학 중 46~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3년간 3관왕을 차지하는 등 한국 역도사를 새로 써 나가고 있는 국가대표급 유망선수로 주목을 받고 있다.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은 조민재 선수의 역도 3관왕을 비롯 △ 롤러 여고 이유진(여수충무고 2년) 2관왕 △ 바둑 고등부 배찬진(한국바둑고 1년) 금메달 △ 여고 자전거 단체스프린트 금메달 △ 헤머던지기 남고 채지훈(금메달) △ 자전거 여고 자전거 스크래치 안영서(전남체고 2년) 금메달 등 대회 3일차인 10일(일)까지 금10, 은10, 동9 개를 획득하며 순항하고 있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 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국화향 가득 완도수목원서 가을산책 즐기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