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자국전 "대장동 사건은 단군이래 최대 부패 게이트...이재명에 후보박탈 특검 수사 촉구"

이창조 기자 | 기사입력 2021/10/12 [19:02]

자국전 "대장동 사건은 단군이래 최대 부패 게이트...이재명에 후보박탈 특검 수사 촉구"

이창조 기자 | 입력 : 2021/10/12 [19:02]
윤창중정치문제연구소 대표가 12일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범보수 자유우파 지식인 모임인 ’정권교체를 위한 자유국민전선‘(이하 자국전, 공동의장 김태우 전 통일연구원장, 박인환 자유언론국민연합 집행위원장, 윤창중 윤창중정치문제연구소 대표)은 12일 낮 국회 정문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명 경기도 지사에 대한 대선 후보 박탈과 특별검사 도입을 통한 구속 수사를 통해 단군 이래 최대 부패 게이트에 대한 진실을 대한민국 법치의 이름으로 밝혀낼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윤창중정치문제연구소 윤창중 대표는 이날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집권당이라고 하는 더불어민주당이 단군 이래 역대급 부패 게이트의 총설계자인 이재명을 대선 후보로 뽑아놓는 단군 이래 역대급 코미디를 버젓이 저질러놓고 민주주의가 자신들의 전유물인양 떠들어대면서 국민을 속이는 사기 위장극을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국전은 ”대장동 마적단 게이트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총연출을 자인한 이재명과 그 일당에 대한 처벌이 없다면 대한민국이 국가로서의 정의를 상실하고 나아가 민주주의의 황폐화를 초래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대한민국 국민과 해외동포 여러분 모두와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이재명이야말로 단국 이래 역대급 부패 게이트의 설계자인 만큼 결코 경기도 지사직의 자격조차 가질 수 없는 일개 파렴치형 사기범죄인이라는 판단아래 모든 공직에서 즉각 물러나는 것은 물론 마땅히 대선 후보 자격이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재명에 대한 검찰 수사는 이미 그를 봐주기 위한 통과의례라는 사실이 분명해 진만큼 어떤 결과가 나온다 해도 국민들이 인정할 수 없을 것이기 때문에 즉각 특별검사를 도입해 대장동 마적단 게이트로 인해 사라진 1조원 이상의 이윤에 대한 명백한 행방을 밝히는 한편 그런 대사기극을 총연출 한 이재명과 그 하수인들을 대한민국의 법치라는 이름으로 처벌해야 할 것임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서 윤 대표는 ”무엇보다 이재명은 자신이 대장동 마적단 프로젝트의 총설계자라고 자인한 만큼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들만으로도 국민의 피 끓는 분노를 자아내고 있는 대장동 수사의 첫 번째 단추를 바로 끼우기 위해 특검에 의해 우선 이재명을 구속 수사할 것임을 강력히 촉구하면서 만약 특검 구속 구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문재인 정권의 공권력으로서는 통제할 수 없는 수준의 민심 폭발이 가시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함께 ”이재명을 민주당의 대선후보로 인정할 수 없음을 다시 한 번 명백히 하면서 만약 민주당이 이재명을 끝내 대선 후보로 내세우고 특검 도입을 지능적으로 막을 경우 문재인 정권의 총체적 붕괴는 물론 대한민국 민주화에 돌이킬 수 없는 치명타를 입히게 될 것임을 경고하면서 즉각적인 특검 도입과 대선 후보 즉각 박탈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자유국민전선 이순임 대변인이 12일 국회 정문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의 진행을 맡은 이순임 자국전 대변인은 “하루 빨리 대장동 마적단 사건의 주범 이재명에 대해 대선 후보 박탈과 특검 수속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이재명은 NL계열인 경기동부연합과 손잡고 있으며 대장동 개발을 자신이 직접 설계, 추진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 “국민의힘은 우리 국민들과 힘을 합해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 국민의힘은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일갈했다.

 

아울러 자국전은 “이재명의 대선 후보 박탈과 특검을 수사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긴급 기자회견 전문> 

 

집권당이라고 하는 더불어민주당이 단군 이래 역대급 부패 게이트의 총 설계자인 이재명을 대선 후보로 뽑아놓는 단군 이래 역대급 코미디를 버젓이 저질러놓고 민주주의가 자신들의 전유물인양 떠들어대면서 국민을 속이는 사기 위장극을 이어가고 있다. 

 

우리 ’정권교체를 위한 자유국민전선(自國戰)‘은 대장동 마적단 게이트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총연출을 자인한 이재명과 그 일당에 대한 처벌이 없다면 대한민국이 국가로서의 정의를 상실하고 나아가 민주주의의 황폐화를 초래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대한민국 국민과 해외동포 여러분 모두와 함께 투쟁할 것이다.  

 1. 우리 자국전은 이재명이야말로 단국 이래 역대급 부패 게이트의 설계자인 만큼 결코 경기도 지사직의 자격조차 가질 수 없는 일개 파렴치형 사기범죄인이라는 판단아래 모든 공직에서 즉각 물러나는 것은 물론 마땅히 대선 후보 자격이 없음을 분명히 한다. 

 2. 우리 자국전은 이재명에 대한 검찰 수사는 이미 그를 봐주기 위한 통과의례라는 사실이 분명해 진만큼 어떤 결과가 나온다 해도 국민들이 인정할 수 없을 것이기 때문에 즉각 특별검사를 도입해 대장동 마적단 게이트로 인해 사라진 1조원 이상의 이윤에 대한 명백한 행방을 밝히는 한편 그런 대사기극을 총연출 한 이재명과 그 하수인들을 대한민국의 법치라는 이름으로 처벌해야 할 것임을 촉구한다.  

 3. 무엇보다 이재명은 자신이 대장동 마적단 프로젝트의 총설계자라고 자인한 만큼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들만으로도 국민의 피 끓는 분노를 자아내고 있는 대장동 수사의 첫 번째 단추를 바로 끼우기 위해 특검에 의해 우선 이재명을 구속 수사할 것임을 강력히 촉구하면서 만약 특검 구속 구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문재인 정권의 공권력으로서는 통제할 수 없는 수준의 민심 폭발이 가시화될 것임을 경고한다.      

 4. 우리 자국전은 이재명을 민주당의 대선후보로 인정할 수 없음을 다시 한 번 명백히 하면서 만약 민주당이 이재명을 끝내 대선 후보로 내세우고 특검 도입을 지능적으로 막을 경우 문재인 정권의 총체적 붕괴는 물론 대한민국 민주화에 돌이킬 수 없는 치명타를 입히게 될 것임을 경고하면서 즉각적인 특검 도입과 대선 후보 즉각 박탈을 강력히 촉구한다.   

 

2021.10.12. 

 

정권교체를 위한 자유국민전선(自國戰) 일동

 

정치 문화 취재국장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국화향 가득 완도수목원서 가을산책 즐기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