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농협 가계대출 관리 빨간불… 금융불안 심화

- 2021.7.기준, 농축협을 비롯한 농협은행 가계대출 잔액 335조6천억 - 국내은행 전체 가계대출의 약 31.4%를 농협이 차지…집단대출이 원인 - 농협, 기준금리 인상으로 자산거품 붕괴에 대비해 가계부채 관리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0/15 [10:24]

농협 가계대출 관리 빨간불… 금융불안 심화

- 2021.7.기준, 농축협을 비롯한 농협은행 가계대출 잔액 335조6천억 - 국내은행 전체 가계대출의 약 31.4%를 농협이 차지…집단대출이 원인 - 농협, 기준금리 인상으로 자산거품 붕괴에 대비해 가계부채 관리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0/15 [10:24]

 



김승남 국회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은 10월 15일 농협중앙회 및 농협은행 국정감사에서 금융당국이 정한 가계대출 증가율(연간 6%)을 불과 7개월만에 뛰어 넘은 농협의 가계대출 리스크를 지적하고 자산건전성 강화를 위해 노력해야한다고 말했다.

 

농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월말 기준 135조 3천억원으로 작년말보다 7.1%(9조원) 증가했다. 농협중앙회(농축협)는 200조 3천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은행의 전체 가계대출 약 1,070조원 중 31.36%를 차지하는 규모다.

 

 

정부는 부동산 투기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금융감독 당국이 주택담보대출의 한도를 금융회사 별로 강제규제하고 있다. 이에 이미 연간 증가율 관리한도(6%)를 훌쩍 넘은 농협은행(7.1%)은 대부분의 신규대출을 중단한 상태다.

 

 

농협이 당국의 관리대상이 된 결정적인 항목은 집단대출이다. 아파트 분양 시즌과 맞물려 지나치게 많은 대출을 취급하면서 시중은행 대비 가계대출 증가폭이 컸다. 농협은행과 농축협의 주택담보대출액 85조1천억 원 중에 집단대출 비중은 41.8%를 차지한다.

 

 

김승남 의원은 “내년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1.25%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며 “금리인상 시 자산거품이 붕괴될 것을 대비해 농협은 신속히 가계부채 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07~08년에 약 4.5조원의 부실채권을 털어내기 위해 빅백스(부실채권 정리)를 단행했던 과거를 반면교사 삼아 지금부터 자산건전성 강화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