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단풍미인씨름단 이승욱 선수, 들배지기로 ‘황소 트로피’ 들어 올렸다!

- 2021 영양장사 씨름대회서 한라장사 ‘등극’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9:08]

단풍미인씨름단 이승욱 선수, 들배지기로 ‘황소 트로피’ 들어 올렸다!

- 2021 영양장사 씨름대회서 한라장사 ‘등극’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1/10/22 [19:08]

정읍시청 단풍미인씨름단(이하 단풍미인씨름단)위더스제약 2021 민속씨름 영양장사 씨름대회에서 올해 세 번째 장사를 배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단풍미인씨름단은 지난 8월 고성장사 씨름대회에서 2016년 창단한 이래 첫 번째, 두 번째 장사 타이틀을 연달아 획득한 이후 두 달 만에 세 번째 장사를 보유하게 됐다.

 

16강전에서 김대현(양평군청) 선수를 2-0으로 꺾은 이승욱 선수는 8강에서 정상호(제주특별자치도청) 선수를 2-1, 4강에서 황재원(태안군청) 선수를 2-0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김민우(수원시청) 선수와 맞붙은 장사 결정전은 53승제로 펼쳐졌다.

 

이승욱 선수가 첫판과 두 번째 판 연속 잡채기에 성공해 기선을 제압하는 듯했으나, 김민우 선수에게 연달아 두 판을 내주며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황소 트로피가 걸린 마지막 판에서 이승욱 선수는 들배지기를 멋지게 성공하면서 우승을 확정하고, 2019년 이후 본인의 두 번째 한라장사 타이틀을 획득했다.

 

김시영 감독은 상대팀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판짜기가 잘 맞아들어가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이번 장사 획득 경험을 바탕으로 단풍미인씨름단이 전국 강팀 대열에 합류할 수 있는 초석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편, 단풍미인씨름단은 이번 대회에서 태백급 황찬섭 1(2), 김성하 3(4), 금강급 배경진 6(7), 한라급 김기환 7(8), 백두급 서남근 5(6)을 획득하는 등 9명 출전 선수 중 6명이 8강 본선에 진출하는 성과를 이뤘다.

 

이를 바탕으로 고운 색깔이 아름다운 애기단풍의 명소 내장산이 있는 정읍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대설 맞은 강진만생태공원 큰고니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