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향(五香)이 살아 숨 쉬는 인문도시 정읍, 시민 참여형 인문 행사 마련

- 25일부터 31일까지 인문주간 운영, 대면·비대면 프로그램 진행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0/25 [17:10]

오향(五香)이 살아 숨 쉬는 인문도시 정읍, 시민 참여형 인문 행사 마련

- 25일부터 31일까지 인문주간 운영, 대면·비대면 프로그램 진행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1/10/25 [17:10]

정읍시와 전북대학교는 오향이 살아 숨 쉬는 인문도시 정읍을 위해 25일부터 31일까지 2021 16회 인문 주간을 운영한다.

 

인문 주간은 한국연구재단에서 2006년부터 10월 마지막 한 주를 전국 인문 주간으로 지정해 운영하는 행사다.

 

시는 지난 7월 전북대학교 인문학연구소와 공동으로 2021년 인문도시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올해 처음으로 참여한다.

 

첫날인 25일은 인문 주간 개막식에 이어 오향이 살아 숨 쉬는 인문 도시 정읍이란 주제로 유진섭 시장의 1부 특강이 진행됐다.

 

이어 2부에서는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문병학 기념사업부장이 녹두 전봉준 장군 이야기란 주제로 특강을 펼쳐 전봉준 장군의 이해를 중심으로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석하지 못한 시민을 대상으로 박정만 전북대학교 교수가 고운 최치원 이야기란 주제로 비대면(zoom) 특강을 진행했다.

 

26일에는 정읍, 시 그리고 나정읍 현감 이순신 이야기를 주제로 특강이 열리며 27일은 선비정신의 중심 무성서원에 관한 특강과 영상전시가 이어진다.

 

28일은 정읍의 문화 유적을 이해하고 발굴 과정을 직접 체험해 보는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29은 전통주를 직접 만들어 보며 주향의 의미를 되새겨 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 30일은 정읍 구석기 구절초 유적에 대한 특강과 체험이 진행되고 마지막 날인 31일은 임진왜란 당시 조선왕조실록의 피난길을 직접 답사하며 안의와 손흥록의 활약상을 체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인문 주간의 프로그램별 상세내용과 참여 방법은 정읍시 홈페이지(www.jeongeup.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진섭 시장은 이번 인문 주간행사의 주요 소재는 대부분 정읍의 인문학 자산을 활용했다시민들이 지역의 역사문화를 함께 나누고 경험하며 지역 인문학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대설 맞은 강진만생태공원 큰고니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