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인단체 소개] 대산문학, 서울서 가을 시화 전시회 열어

글과 그림이 만들어 내는 음악 소리와 창포원 억새의 사각거리는 숨소리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21/11/01 [22:36]

[문인단체 소개] 대산문학, 서울서 가을 시화 전시회 열어

글과 그림이 만들어 내는 음악 소리와 창포원 억새의 사각거리는 숨소리

고현자 시인 | 입력 : 2021/11/01 [22:36]

 

[전시회] 대산문학 가을 시화 전시회

 

글과 그림이 만들어 내는 음악 소리와 창포원 억새의 사각거리는 숨소리

 

 



대산문학회(고현자회장)에서는 서울시민과 도봉구민을 위하여 시화를 전시하고 있다.

 

단풍잎이 곱게 물들고 그 앞에 보이는 수락산과 도봉산자락의 갈색과 함께

멋진 감정을 끌어 올리는 전시이다

 

대산문학회 시인들이 모여 한 점씩에 혼을 담아 서울 창포원에 내다 걸어 놓고

사람들의 마음을 감성으로 밀어 넣고 있다

 

글과 그림이 만들어 내는 음악 소리와 서울창포원 억새의 사각거리는 숨소리는

한 장르의 영화같이 조용히 서서 오고 가는 사람의 마음을 기다리고 있다

 

111일부터 116일까지 일주일을 기약으로 전시 한다.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