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용섭 시장 "2025세계양궁선수권대회 광주유치" 열망 전달

세계양궁연맹 실사단 책임자 토마 오베 접견 광주국제양궁장 등 차별화된 시설 인프라 경쟁력 강조 오베 “한국에서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열리기 바란다”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1/21 [21:06]

이용섭 시장 "2025세계양궁선수권대회 광주유치" 열망 전달

세계양궁연맹 실사단 책임자 토마 오베 접견 광주국제양궁장 등 차별화된 시설 인프라 경쟁력 강조 오베 “한국에서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열리기 바란다”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1/21 [21:06]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1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토마 오베 세계양궁연맹 실사단 책임자를 만나 ‘2025세계양궁선수권대회’의 광주 유치를 희망하는 시민들의 열망을 전달했다.


이 시장은 “2025년 세계양궁선수권대회 광주 유치를 위한 시민들의 열망이 뜨겁다”며 “광주는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시작으로 2015년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2019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등 여러 국제대회를 역대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치러낸 경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광주국제양궁장은 1600여 명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는 국제표준시설로. 국내외 대회가 33차례 열렸으며 중국, 일본, 프랑스에서 전지훈련을 다녀갈 정도로 국제대회에 최적화된 경기장이다”며 “지난 6월에는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에도 2021 아시아컵 1차 양궁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르는 등 차별화된 시설 인프라로서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1984년 서향순 선수부터 기보배 선수, 도쿄올림픽 금메달 3관왕의 안산 선수까지 광주는 역대 6명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를 배출하며 세계로부터 양궁실력을 인정받았다”며 “선수 육성을 위한 시스템도 잘 갖춰져 있어 현재 초등부, 일반부, 실업팀 등 총 20개 팀이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광주시민들의 스포츠에 대한 열정과 애정도 각별하다”며 “광주가 가진 이 모든 에너지가 결집되면 2025년 세계양궁선수권대회를 역대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개최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토마 오베 세계양궁연맹 실사단 책임자는 프랑스 국가대표로 활약한 경력이 있는 만큼 현장의 강점이 무엇인지 잘 알 것으로 생각한다”며 “광주가 2025년 대회를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토마 오베 세계양궁연맹 실사단 책임자는 “한국의 양궁 인프라는 전 세계적으로도 잘 알려져 있으며, 대회 유치를 국가적으로 적극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실사 기간 광주의 역량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2009년 이후 다시 한 번 세계양궁선수권대회가 한국에서 열리기를 바라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일 광주를 찾은 토마 오베 세계양궁연맹 실사단 책임자는 21일부터 이틀간 광주국제양궁장, 옛 서향순올림픽재패기념양궁장, 5·18민주광장, 월드컵경기장, 김대중컨벤션센터, 광주글로벌모터스 등 현장을 실사한다.

2025세계양궁선수권대회 개최지는 이번 실사단의 평가 등을 거쳐 12월 초 세계양궁연맹 집행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