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KPGA] 마관우, 생애 두번째 수석합격… 총 41명 2022 시즌 시드 확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4:01]

[KPGA] 마관우, 생애 두번째 수석합격… 총 41명 2022 시즌 시드 확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1/22 [14:01]

 



마관우(31)가 2022년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넣고 펼쳐진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 수석 합격의 영광을 차지했다.

 

16일부터 19일까지 나흘간 전북 군산 소재 군산컨트리클럽 리드, 레이크코스(파71. 7,104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QT Final Stage(최종전)’에서 마관우는 마지막 날 보기 1개를 범했지만 버디 4개를 잡아내며 3타를 줄여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로 1위에 올랐다.

 

생애 두번째 ‘KPGA 코리안투어 QT’ 수석 합격이다. 마관우는 2012 시즌을 앞두고 진행된 2011년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도 수석 합격에 성공하며 투어 카드를 획득했고 2012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했다.

 

경기 후 마관우는 “나흘 내내 퍼트가 잘 됐다. 최종일 경기 초반 샷이 흔들리기도 했지만 쇼트게임이 좋아 큰 위기는 없었다”며 “1라운드부터 기복 없이 꾸준하게 타수를 줄였던 것이 주효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어린 시절 뉴질랜드에서 골프 유학 생활을 했던 마관우는 2009년 귀국한 뒤 그 해 KPGA 프로(준회원),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입회했다. 2012년 KPGA 코리안투어에 처음으로 입성했고 2014년 7월에는 부모님의 권유로 마수길에서 마관우로 개명했다. 2018년부터 2019년까지는 군 복무를 위해 잠시 투어를 떠나 있었다.

 

현재까지 총 98개 대회에 출전했고 역대 최고 성적은 2015년 ‘넵스 헤리티지’의 3위다. 2021 시즌은 16개 대회에 참가했으나 5개 대회서만 컷통과했고 제네시스 포인트 97위에 위치해 시드 유지에 실패했다.

 

마관우는 “올 시즌에는 잔 부상이 많았다. 그러다 보니 컨디션이 계속 좋지 않았고 부진으로 이어졌다”며 “사실 군 전역 후 2년 동안 골프가 뜻대로 되지 않아 ‘이제 그만 둬야 하나’라는 고민도 했다. 마지막 도전이라고 생각하면서 대회를 치렀는데 결과가 좋아 자신감이 높아졌다. 보완해야 할 점이 정말 많다. 차근차근 철저하게 준비해 2022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는 스스로 만족할 만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최재훈(23)이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로 2위,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QT’ 1위였던 이규민(21)이 최종합계 8언더파 276타로 3위에 자리했다. 정지웅(27)과 KPGA 코리안투어 1승의 이상엽(27.대보그룹)이 최종합계 7언더파 277타로 공동 4위에 위치했다.

 

올해 KPGA 코리안투어와 KPGA 챔피언스투어(만 50세 이상 출전) 무대를 병행한 박성필(50.문장건설)이 최종합계 4언더파 280타로 공동 10위에 올랐다. 2002년부터 2019년, 2021년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한 박성필은 이번 시즌 KPGA 챔피언스투어 ‘머스코 문라이트 KPGA 시니어오픈’에서 우승을 신고하기도 했다.

 

‘조선의 거포’ 장승보(25.플로우)가 최종합계 2언더파 282타 공동 18위, 2018년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 우승자 고석완(27.코오롱아우토)과 2017년 ‘유진그룹/올포유 전남오픈 with 무안CC’ 챔피언 김성용(45)이 최종합계 1언더파 283타 공동 24위, 2020년과 2021년 2년 연속으로 ‘코어틴 장타왕’에 오른 마이카 로렌 신(25.지벤트)도 최종합계 2오버파 286타 공동 39위에 올라 2022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 모습을 보이게 됐다.

 

120명의 선수가 참가해 열띤 경쟁을 벌인 ‘KPGA 코리안투어 QT Final Stage’는 우승자(17번 카테고리)와 최종 상위 40명(19번 카테고리)까지 총 41명이 2022 시즌 KPGA 코리안투어의 투어 카드를 손에 쥐며 마무리했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