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끝내주는 연애' 8년 차 개그우먼 이은지 "무명 시절 7년이었다" 고백

김사랑 기자 | 기사입력 2021/11/23 [14:59]

'끝내주는 연애' 8년 차 개그우먼 이은지 "무명 시절 7년이었다" 고백

김사랑 기자 | 입력 : 2021/11/23 [14:59]

 

 

‘끝내주는 연애’ 이은지가 무명 시절을 털어놓는다.

 

11월 2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에서는 매분매초 일 생각뿐인 남자친구와, 연인과의 평범한 일상을 원하는 여자친구의 갈등이 그려진다. 인플루언서 커플로 사랑을 시작했지만, 남자친구의 일 중독으로 인해 위기를 맞게 된 이들의 이야기. 과연 두 사람이 벼랑 끝에 선 이유는 무엇일지 흥미를 자극한다.

 

이날 MC들은 사연 속 여자친구의 고민에 끊임없이 공감한다. 남친은 여자친구를 위한 다정한 표현이나 따뜻한 공감은커녕 오직 일만을 강요하기 때문. 데이트 날마저 일 생각뿐인 남친의 모습에 5MC는 분노를 숨기지 못한다.

 

그러나 그에게도 숨겨진 사연이 있었다고. 가슴 아픈 가정사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책임감을 지고 살게 된 남자친구의 얘기에 MC들도 안타까움을 드러낸다. 초아 역시 “너무 안쓰럽다”라며 울먹이기도.

 

이에 이은지가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놓으며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진짜 조언을 건넨다. “나도 개그우먼 8년 차지만 7년이 무명이었다”라고 회상한 이은지는 “예전엔 스타가 되고 싶어서 힘을 많이 썼다”라고 밝힌다. 일에 대한 집착과 부담을 내려놓길 바라는 이은지의 조언에 사연 속 남자친구도 공감하며 위로를 받는다.

 

이은지는 여자친구를 위한 조언도 잊지 않는다. “인생에 1순위가 연인이면 안 된다. 1순위는 본인이어야 한다”라며 MC가 아닌 인생 선배로서 따뜻한 공감을 건네 스튜디오를 훈훈함으로 물들인다.

 

긴 무명 시절을 겪어온 이은지의 이야기, 그리고 벼랑 끝 커플을 위한 그의 가슴 따뜻해지는 조언은 11월 23일 오후 8시 30분 MBC 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 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