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죄 없이 숨진 전두환에 분노, 5ㆍ18 가치 왜곡, 애도 적절치 않아…”

“5ㆍ18 가치 왜곡, 애도 적절치 않아…”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1/23 [18:17]

“사죄 없이 숨진 전두환에 분노, 5ㆍ18 가치 왜곡, 애도 적절치 않아…”

“5ㆍ18 가치 왜곡, 애도 적절치 않아…”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1/23 [18:17]

▲ 12.12 쿠데타 수괴, 5.18살륙전쟁 전두환과  당시주한미군사령관 존워컴. 자료사진     © 이형주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3일 전두환 사망과 관련해 “518과 역사에 대한 사죄 없이 숨진 전두환에 대해 광주전남 지역민과 함께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죽음이 진실을 덮을 수는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발표문을 통해 “전두환은 518 유혈 진압의 주범으로서 발포 명령권자 등 진실 규명에 대한 절절한 외침을 끝내 외면했다”며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행위에 대한 진정성 있는 반성과 사과 또한 거부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기는커녕 오히려 518의 가치를 폄훼하고 왜곡해온 그에게 어떤 애도도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두환은 갔어도 518의 아픔과 상처는 여전하다”며 “이를 온전히 치유하기 위해서는 그날의 진실이 반드시 밝혀져야 하고, 이는 시대적 소명”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전남도는 학살 주범들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어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데 앞장서겠다”며 “미완으로 남아있는 오월 그날의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끝까지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