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귀포해경, 범섬 인근 해상에서 음주운항 선박 적발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1/23 [11:05]

서귀포해경, 범섬 인근 해상에서 음주운항 선박 적발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1/23 [11:05]

 



서귀포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는 오늘(23일) 새벽 1시 7분쯤 서귀포시 법환동 범섬 남동쪽 5.5km 해상에서 음주운항을 한 선박 A호(41톤, 근해연승)의 선장(남, 50대)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귀포해경은 음주운항이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받고 함정을 현장으로 이동시켜 범섬 남동쪽에서 항해 중인 선박 A호를 발견, 선장 상대로 음주측정을 실시한 결과 혈중알코올 농도 0.065%로 확인하고 적발하였다.
 
해사안전법 음주운항 단속 기준은 혈중알코올 농도 0.03%로, 5톤 이상의 선박이 0.03~0.08%으로 단속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게 된다.
 
※ 0.08~0.20% → 징역 1년 이상 2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원 이상 2천만원 이하의 벌금, 0.2% 이상 → 2년 이상 5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상 3천만원 이하의 벌금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해상에서의 음주운항은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자체 행위만으로도 심각한 범죄행위인 만큼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올 한 해 서귀포해경 관내 음주운항 단속 건수는 총 2건이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