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양경찰청-나이지리아 해양행정안전청, 해양안보 협약(MOU) 체결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우리나라 선원의 해양안전 확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08:05]

해양경찰청-나이지리아 해양행정안전청, 해양안보 협약(MOU) 체결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우리나라 선원의 해양안전 확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1/24 [08:05]

 



최근 아프리카 기니만 해역에서 우리나라 선원이 해적에 피랍되는 사고(2018년 3명, 2020년 8명, 2021년 5명)가 빈발함에 따라, 동 해역에서의 해적 퇴치를 위해 대한민국 해양경찰과 나이지리아 해양경찰이 손을 잡기로 했다.


양 기관은 신속한 정보교환 및 훈련 등 인적교류와 우리나라 선박의 기니만 해역의 해적대응과 해양안전을 목적으로 11월 22일 나이지리아 해양행정안전청에서 해양안보 협약(MOU)을 체결했다.

서아프리카 나이지리아 인근해역은 최근 5년 동안 가장 많은 해적사고와 인명피해가 발생한 ‘고위험해역’으로써 항행하는 선박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곳이다.

이와 더불어 나이지리아 해양행정안전청은 영해 및 EEZ에서 해적을 포함한 해상범죄 근절을 위해 범정부 통합 프로젝트를 시행중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나이지리아와 체결한 협약(MOU)을 기반으로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우리나라 선박 및 선원의 안전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