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자축구 벨호, 뉴질랜드에 0-2 패...2연전서 1승 1패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10:50]

여자축구 벨호, 뉴질랜드에 0-2 패...2연전서 1승 1패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2/01 [10:50]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국가대표팀이 뉴질랜드와의 2차전에서 0-2로 패했다.

 

여자 국가대표팀은 30일 오후 7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신세계 이마트 초청 여자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2차전에서 0-2 패배를 기록했다. 후반전 막바지 뉴질랜드에 역습을 허용한 것이 화근이었다. 지난 27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1차전에서는 한국이 2-1 역전승을 거둔 바 있다.

 

내년 1월 인도에서 열리는 2022 AFC 여자 아시안컵에서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는 여자 국가대표팀은 뉴질랜드와의 두 차례 친선경기를 통해 이를 대비했다. 벨 감독은 선발 명단 변화와 선수 교체를 통해 두 경기를 치름으로써 가능한 여러 선수의 기량과 호흡을 테스트하고자 했다.

 

2차전에서는 공격진으로 여민지, 추효주, 최유리가 선발 출전했다. 1차전에서 오른쪽 측면에 섰던 추효주가 최전방으로 나선 것이 특징이다. 추효주는 전반전 중반부터 여민지와 자리를 바꿔 왼쪽 측면에서 많은 활동량을 보였다. 중원은 조소현, 지소연, 이영주가 책임졌다. 백포는 장슬기, 심서연, 임선주, 김혜리가 구성했고, 골키퍼는 김정미가 맡았다.

 

한국은 1차전 후반전에 보여줬던 강한 압박으로 뉴질랜드를 상대했다. 빠른 공수 전환과 좌우 전환으로 높은 템포의 경기를 이어가며 뉴질랜드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11분 문전에서 추효주와 이영주가 연달아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뉴질랜드 골키퍼 빅토리아 에슨에게 막혔고, 곧바로 추효주가 다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14분에는 장슬기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여민지가 헤더로 연결했으나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29분 또 한 번 한국이 뉴질랜드의 골문을 위협했다. 지소연이 페널티에어리어 바깥에서 찬 강슛이 크로스바를 때리고 나왔다. 이어진 최유리의 헤더는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한국이 다시 공을 잡았고, 지소연이 다시금 중거리슛을 시도했으나 크로스바를 살짝 넘겨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더욱 기세를 올리며 뉴질랜드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30분에는 조소현의 아크 근처 슈팅이 뉴질랜드 수비수에게 막혔다. 한국은 강한 전방압박으로 뉴질랜드의 패스를 차단해 공의 소유권을 가져오며 경기를 주도했다. 뉴질랜드는 이른 선수 교체로 분위기 반전을 꾀하고자 했다.

 

후반전 들어 한국은 뉴질랜드의 공격 전개를 몇 차례 허용했다. 교체 투입된 페이지 사첼이 빠른 스피드를 통해 한국 수비진의 뒷공간을 노렸다. 후반 12분 벳시 헤싯의 아크 근처 슈팅은 김정미가 선방해냈다.

 

후반전 중반부터 다시 주도권을 찾은 한국은 빠른 공격 전개로 득점을 노렸다. 후반 23분 최유리의 헤더 패스에 이어 추효주가 바운드된 공을 발리슛으로 연결했으나 빗나갔다. 벨 감독은 후반 28분 조소현과 심서연을 빼고 박예은과 홍혜지를 투입, 후반 34분 여민지와 최유리를 빼고 손화연과 이금민을 투입하며 공수 모두에 변화를 줬다.

 

한국은 후반전 막바지에 연이은 실점을 했다. 뉴질랜드에 역습을 허용한 것이다. 후반 38분 후방에서 길게 올린 공을 올리비아 챈스가 곧장 페널티에어리어 안으로 돌파하는 사첼에게 연결했고 사첼이 골을 성공시켰다. 2분 뒤에는 또 한 번의 역습으로 챈스가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으로 달려든 가비 레니가 골을 넣었다.

 

순식간에 승부가 기울어졌지만 한국은 남은 시간 만회골을 위해 고삐를 당겼다. 한국은 측면을 통해 공격의 활로를 개척하고자 했으나 골은 쉽게 터지지 않았다. 결국 0-2로 경기가 마무리됐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보성군 제암산자연휴양림에서 느끼는 여름향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