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작년 수출입물가 13년만에 최고, 수입물가 17.6%↑ 수출물가 14.3%↑

이경 | 기사입력 2022/01/13 [08:36]

작년 수출입물가 13년만에 최고, 수입물가 17.6%↑ 수출물가 14.3%↑

이경 | 입력 : 2022/01/13 [08:36]
▲     © 뉴스포커스

 

 

지난해 수출·수입물가지수가 1년전보다 15% 안팎 뛰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3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다만 12월 수출·수입물가는 최근 국제 유가 흐름에 따라 두 달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 통계에 따르면 2021년 1∼12월 수입물가지수의 평균값은 117.46으로, 2020년(99.85)보다 17.6% 상승했다.

 

수출물가지수 평균값은 94.74에서 108.29로 14.3% 올랐다.

 

이런 수입·수출물가지수 평균 상승률은 2008년(평균 각 36.2%, 21.8%)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수 자체만 봐도 7∼8년래 최고치다. 지난해 수입물가지수 평균값은 2014년(118.10) 이후 7년 만에, 수출물가지수 평균값은 2013년(112.20) 이후 8년 만에 최고 기록이었다.

 

하지만 작년 12월 기준 수입물가지수는 127.11로, 11월(129.63)보다 1.9% 하락했다.

 

전월과 비교하면 두 달 연속 하락이지만, 1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29.7% 높은 수준이다.

 

전월 대비 변동률을 품목별로 보면 원재료 중 광산품(-4.6%), 중간재 중 석탄·석유제품(-5.6%), 제1차 금속제품(-1.3%) 등이 떨어졌다.

 

한은은 "두바이유의 월평균 가격이 11월 80.30달러에서 12월 73.21달러로 하락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의왕 백운호수, 아름다운 겨울 정취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