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학 詩] 회환의 나날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22/01/19 [12:02]

[백학 詩] 회환의 나날

백학 시인 | 입력 : 2022/01/19 [12:02]

 

 



     회환의 나날

     

                  백학

 

 바깥 세상은 코로나로

 한숨의 나날

 

 식은 밥 한 덩이 

 찬물에 말아

 청량고추 두어개 

 고추장으로 때웠지

 

 숫가락 휘적여 보는

 엇갈린 저녁

 어쩔 수 없는

 허허로움 가시지 않아

 

 그대 만날 수 없는  세상은

  회환의 나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감곡면 동곡마을, 함박웃음 닮은 작약꽃 ‘활짝’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