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명, 성남에서 감정이 복받치는 듯 '오열'

신종철기자 | 기사입력 2022/01/25 [10:14]

이재명, 성남에서 감정이 복받치는 듯 '오열'

신종철기자 | 입력 : 2022/01/25 [10:14]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유세중 폭풍 눈물을 쏟아냈다.

 

이 후보는 지난 24일 자신이 자랐던 경기 성남 상대원시장에서 시민들과 만나 지지를 호소하던 중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언급하며 오열했다.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 상대원시장 유세에서 눈물을 쏟아내고 있다. ©민주당 제공




이 후보는 “저희 가족 여덟 명이 수십년간 이 공간에서 생계를 유지했다”며 “다시 이곳에 오니까 갑자기 눈물이 난다”고 연설 시작부터 울먹였다. 잠시 숨을 고른 이 후보는  “아버지는 이 시장에서 청소노동자로 일하셨고, 어머니는 시장 공중화장실에서 이용자가 소변 보면 10원, 대변 보면 20원을 받으셨다”며 다시 눈물을 훔쳤다.

 

또 “저는 초등학교를 마치고 바로 공장에서 일했는데, 어머니께선 화장실에 출근하기 전에 항상 제 손을 잡고 공장에 바래다줬다”며 “늦은 밤 일 마치고 와서도 아들이 퇴근할 때까지 기다려줬다”고 말하는 중 다시 감정이 복받치는 듯 숨을 그로다 참지 못하고 오열를 터뜨렸다..

 

이 후보는 “온 가족이 열심히 일했고 깨끗이 살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이 자리까지 왔지만 상처가 너무 많다”며 흐느꼈다. ‘형수 욕설’ 녹음 파일에 대해선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일이니, 이런 문제로 우리 가족의 아픈 상처를 그만 헤집어달라”고 울먹이며 호소했다.

 

마음을 가다듬은 이 후보는 “제가 정치를 하는 이유는 제가 탈출했던 그 웅덩이 속에서 여전히 좌절하는 사람들에게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주기 위해서”라며 “화장실을 지키며 아들이 잘되기만을 바랐던 어머니에게 ‘실력이 안 돼서 판·검사가 못 되고 변호사가 된다’고 거짓말을 하고 인권변호사의 길을 택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또 바지 주머니에서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았다. 시민들은 ‘이재명’ ‘울지 마세요’ ‘우리가 있어요’ 등을 외치며 이 후보를 응원했다.

 

이날 이 후보의 성남 상대원시장 유세에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도 이 자리에 함께했다.

 

이후 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상대원시장 유세 중 폭풍눈물에 대해 <제가 지나온 삶의 발자취, 제가 정치를 하는 이유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한없이 눈물이 났다. 정말로 존경하는 이낙연 전 대표님께서 함께해주셔서 울컥했고, 저희 가족의 삶의 터전이었던 곳이자 제 정치적 고향인 성남에 와 시민 여러분 앞에 서니 주체할 수 없이 눈물이 흘렀다"고 고백했다. 편집국 신종철국장 s1341811@hanmail.net

사회뉴스제보 s1341811@hanmail.net (010-3231-8259)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감곡면 동곡마을, 함박웃음 닮은 작약꽃 ‘활짝’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