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현자 詩] 연민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22/03/26 [04:54]

[고현자 詩] 연민

고현자 시인 | 입력 : 2022/03/26 [04:54]

 

 



연민

 

             /   고현자

 

떨어지는 봄 볕 뒤에

그분의

냄새가 숨어 있었나 보다

 

아주 착한 온기는

보리꽃이 만발하고

날을 세운 바람 떠난 자리에

조용히 누워계신다

 

맑은 연둣빛 생명의

익숙한 숨결 보고 있노라니

전부가 백색의 음성으로

머리끝을 오간다

 

흘러내리는 생각이

잊혀가는 그때 그날을

심하게 따뜻한 그늘로 채우고

 

깊숙이 품은 따스한 웃음소리가

온전한 그의 발걸음이시다

해가 넘어가는 소리도 없는

어둑해진 저녁까지

 

프로필
시인, 작사가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국제교류위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일간경기 문화체육부장 역임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현)대산문예출판사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가을 단풍 10월 하순 절정 이룬다…지리산 20일로 가장 빨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