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홍림 詩] 김밥 두 줄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22/03/26 [04:45]

[고홍림 詩] 김밥 두 줄

고현자 시인 | 입력 : 2022/03/26 [04:45]

 

 

             시인 고홍림



 

 

 

김밥 두 줄

 

                   /     고홍림

 

아득한 그 옛날

국민학교 어린 시절 소풍 가던 날

 

엄마는 새벽밥을 지으시고

들기름 몇 방울 소금 간 하시고

 

부뚜막 위에서 김밥을 만드셨다

썰지 않은 김밥 두 줄 신문지 둘둘 말아 손에 쥐어주셨지

 

천년고찰 십오 리 남장사 절 도착

오전엔 반별 오락게임과 전체 노래자랑

 

호루 룩 호루 룩 주임 선생님

점심시간 알리는 호루라기 소리

 

반장 어머니가 준비한 선생님 식사자리

찬합 속 알록달록 예쁜 김밥 고소한 냄새 풍긴다

 

엄마가 챙겨주신 아리랑 담배 한 갑

담임 선생님께 슬그머니 건네드리곤 부리나케 도망쳐 나왔자

 

골짜기 깊숙한 곳으로 들어가

친구들 몰래 혼자 먹었던 엄마표 김밥 생각난다

 

소풍 자~아~알 갔다 오그래 이~!

 

미안해하시던 엄마의 목소리 들려온다

사방을 둘러보아도

엄마는 보이지 않는구나 환청이었나

 

봄소풍 가던 날 엄마가 만들어 주신 김밥 두 줄 최고의 맛!

 

 

 

약력

고홍림 시인

대산문학신인문학상 수상

대산문학 경북지회장

문경새재문학회 사무국장

문학메카 문경 사무차장

문경문학관 캘리그라피 운영위원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감곡면 동곡마을, 함박웃음 닮은 작약꽃 ‘활짝’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