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산시]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 나들이철 세균성 식중독 주의 ‘당부’

지난해 식중독 환자 발생 원인 1위 ‘살모넬라’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2/05/17 [09:48]

[울산시]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 나들이철 세균성 식중독 주의 ‘당부’

지난해 식중독 환자 발생 원인 1위 ‘살모넬라’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2/05/17 [09:48]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한낮 기온이 20도 중반까지 오르는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면서 세균성 식중독을 주의할 것을 당부하였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중독 발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식중독 환자의 67%가 세균성 식중독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살모넬라 감염으로 인한 환자가 44%로 가장 많았으며 캄필로박터 제주니(17%),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17%), 병원성대장균(16%)이 뒤를 이었다.

 

살모넬라 등 세균성 식중독은 낮 기온이 상승하기 시작하는 5월부터 점차 증가하기 시작하여,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 정점을 이룬다.

 

최근 캠핑 등 야외활동 증가로 야외에서 음식 먹거나 조리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특히 음식물 섭취와 식재료 보관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연구원 관계자는 “외식을 하거나 야외에서 음식을 섭취하는 경우에는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캠핑 등 음식을 직접 조리하는 경우는 아이스박스 등을 이용하여 냉장 보관 후 빠른 시간 내 조리·섭취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보성군 제암산자연휴양림에서 느끼는 여름향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