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 토마토 아실슈가 농약으로 오인하지 마세요

- 도 농기원, “토마토 씻을 때 나오는 노란색 물질은 천연물질” -

조남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09:17]

[충남도] 토마토 아실슈가 농약으로 오인하지 마세요

- 도 농기원, “토마토 씻을 때 나오는 노란색 물질은 천연물질” -

조남용 기자 | 입력 : 2022/05/19 [09:17]

 

 

충남도 농업기술원 과채연구소는 최근 토마토에서 나오는 천연물질인 ‘아실슈가’에 대해 온라인 상에서 잘못된 정보가 확산됨에 따라 이를 바로잡고 나섰다.

 

19일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일부 유튜버들이 정수기 물이나 또는 채소를 씻는 세제를 녹인 물에 토마토를 담가놓고 물의 색이 노랗게 변하는 것을 보여주며 농약이라고 잘못 소개하고 있다.

 

토마토 수확 작업 시 손에 끈적이는 노란색 물질이 묻어 있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는데, 이는 가지과 작물에서 나오는 아실슈가라는 천연성분이다.

 

건강한 토마토가 해충이나 곰팡이를 방어할 때 나오는 물질로 농약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토마토는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건강식품이며, 세계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고 있는 채소이다.

 

최근에는 검정, 노랑, 보라, 흰색 등 다양한 색깔과 모양의 토마토가 개발돼 유통되고 있다.

 

이문행 과채연구소 연구사는 “최근 유튜브 등 온라인상에 아실슈가 뿐만 아니라 재배방법, 비료, 농약 대한 가짜 정보가 떠돌아 다니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서 가짜 정보 발견 시 적극적으로 알려 농가의 피해를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보성군 제암산자연휴양림에서 느끼는 여름향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