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 소상공인 피해 회복·자생력 강화 지원

- 이달 중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맞춤형 지원 공모사업 추진 -

조남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7:49]

[충남도] 소상공인 피해 회복·자생력 강화 지원

- 이달 중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맞춤형 지원 공모사업 추진 -

조남용 기자 | 입력 : 2022/05/18 [17:49]

충남도는 도내 소상공인의 코로나19 피해 회복 및 자생력 강화를 위해 불편사항 현장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등으로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2억 55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경영 환경 개선금 및 전문가 자문을 지원한다.

 

지원 규모는 72개 업체이며, 이달 중 충남경제진흥원에서 공모를 진행해 선정할 계획이다.

 

전문가 자문은 △마케팅 △경영 진단 △점포 관리 △법률 지원 △기타 등 5개 분야를 지원하며, 특히 올해는 지난해 수요가 높았던 마케팅 분야의 전문인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경영 개선 지원금은 △점포 환경 개선 △홍보·마케팅 △시설·집기 분야로 구분해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식당 내 식탁 교체, 사회관계망(SNS) 홍보, 포장기계 구매 등을 지원한 바 있으며, 단순 소모성 판촉물이나 경영 활동에 직접적으로 필요가 없는 자산성·편의성 물품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아울러 올해부터는 추가로 소상공인 불편사항 상담 창구를 개소·운영한다.

 

상담 창구에서는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정보 및 상담 제공, 불편·건의 접수 등을 하고 현장 밀착 지원, 실효성 있는 소상공인 시책 발굴 등도 수행한다.

 

송무경 도 경제소상공과장은 “새 정부 국정과제 중 첫 번째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의 완전한 회복과 새로운 도약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난항을 겪는 소상공인이 이번 지원사업으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라며 많은 소상공인의 공모 사업 지원을 부탁했다.

 

이어 “앞으로 비대면 등 변화된 환경에 맞춰 소상공인의 디지털화 지원 등에도 적극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오는 23일 이후 도와 각 시군, 충남경제진흥원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