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주도] 제주현대미술관, ‘제2회 올해의 박물관·미술관상’ 기관 수상

기획전시 부문 쾌거… <空의 매혹: 고립과 고독의 연대>로 코로나19 시대상 조명

김해천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16:44]

[제주도] 제주현대미술관, ‘제2회 올해의 박물관·미술관상’ 기관 수상

기획전시 부문 쾌거… <空의 매혹: 고립과 고독의 연대>로 코로나19 시대상 조명

김해천 기자 | 입력 : 2022/05/19 [16:44]

 

제주현대미술관(관장 변종필)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박물관협회의 ‘제2회 올해의 박물관·미술관상’ 「기획전시」 부문에 선정돼 기관 수상을 받았다.

 

한국박물관협회는 박물관·미술관의 활성화와 문화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이 상을 제정․운영하고 전국 박물관·미술관 대상 공모를 통해 우수사례를 선정·발굴해 포상하고 있다.

 

「기획전시」부문에 선정된 제주현대미술관의 <空의 매혹: 고립과 고독의 연대> 전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개인의 고립, 인위적인 사회구조가 낳은 통제와 소외를 감정적으로 사유하는 장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제주현대미술관은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포스트 코로나와 4차 산업혁명을 기점으로 한 전환기의 시대성과 시대적 요구를 반영한 <空의 매혹: 고립과 고독의 연대>라는 기획전시를 선보였다.

 

이 전시는 2014년부터 운영돼온 지역 네트워크 교류전으로, 창작스튜디오 입주 작가진이 참여했다. 출품작 일부가 연장 상영되고 중앙 미디어아트 공모전에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하는 등 큰 호응을 얻으며 시대적 흐름을 수용하고 우리가 처한 상황을 명징한 언어로 성찰한 전시라는 평이 이어졌다.

 

변종필 현대미술관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동시대 상황에서 ‘고립과 고독’의 여러 상황과 정서를 시적이며, 상징적인 사진과 영상 작품으로 풀어낸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면서 “앞으로도 시대를 관통하는 기획전으로 관객을 찾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한국박물관협회가 공모한 「올해의 박물관·미술관상」은 <기획전시>, <교육프로그램>, <출판물> 등 총 3개 부분으로 나눠졌으며, 올해 두 번째로 진행됐다.

 

시상은 16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제25회 전국박물관인대회에서 이뤄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보성군 제암산자연휴양림에서 느끼는 여름향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