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시청 직원들, 영농철 일손 돕기 이어져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5/25 [22:49]

정읍시청 직원들, 영농철 일손 돕기 이어져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2/05/25 [22:49]

정읍시청 공무원들이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시는 52일부터 630일까지 농촌 일손 돕기 집중 추진 기간으로 정하고, 정읍시청과 각 읍·면사무소, 동주민센터에 농촌 일손 돕기 지원창구를 설치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정읍시청 전 공직자들과 일손 자원봉사자를 도움이 필요한 농가와 연계해 적기(適期적소(適所)에 인력이 투입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관련해 덕천면사무소와 정보통신과, 동학농민혁명 선양사업소 직원 20여 명은 25일 덕천면 삼봉마을 복숭아 농장을 방문해 복숭아 봉지 씌우기 작업을 도왔다.

 

또 직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농촌 생활과 영농현장의 애로사항 등 여러 목소리를 청취하며 농민들과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복숭아 농장 대표는 농촌지역 인구 감소와 인건비 상승 등으로 인력 구하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공무원들이 적극적으로 도와줘 적기에 작업을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산외면사무소와 축산과 직원 20여 명은 지난 24일 산외면 정량리 자두농장을 방문해 자두 솎아 주기 작업을 도왔다.

 

같은 날 산내면사무소 직원 10여 명도 산내면 특산품인 노랑 고구마 재배 농가를 방문해 고구마 모종 이식을 도우며 구슬땀을 흘렸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일손 부족으로 지역 농가가 영농을 포기하거나 휴경하는 일이 없도록 공무원들이 일손 돕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보성군 제암산자연휴양림에서 느끼는 여름향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