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독립운동가 아나키스트 ‘구파 백정기’, 6월의 정읍 역사 인물 선정

- 무정부주의 독립운동가 ‘백정기’ 의사의 구국정신과 일생 조명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6/02 [21:00]

독립운동가 아나키스트 ‘구파 백정기’, 6월의 정읍 역사 인물 선정

- 무정부주의 독립운동가 ‘백정기’ 의사의 구국정신과 일생 조명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2/06/02 [21:00]

항일 애국 투사 구파 백정기의사가 이달의 정읍 역사 인물로 선정됐다.

 

정읍시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일제 강점기 아나키스트 계열의 독립운동가인 구파 백정기의사를 6월의 역사 인물로 선정했다. 

 

백정기 의사는 전북 부안 출생으로 12세가 되던 해 외가를 따라 고부군 흔향리(현 정읍시 영원면)로 이사해 이곳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19198월 동지 4명과 함께 인천에 있는 일본군 시설물을 파괴하려다가 실패해 만주 봉천(奉天)으로 망명했다.

 

1925년에는 상해에서 재중국 무정부주의자연맹에 가입했으며, 7월에 총파업 운동이 일어나자 아나키스트연맹과 연락하고 노동운동을 전개해 10만여 명의 노동조직을 만들었다.

 

또한 19322월에는 상해사변 직후 흑색공포단(BTP)을 조직하고 일제에 대한 투쟁과 파괴 공작을 추진했다.

 

19333월 상해 홍커우에서 중국 주재 일본대사가 연회를 연다는 소식을 듣고 습격할 준비를 하고 대기하다가 일제의 역습을 받아 붙잡혔다.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일본에서 옥고를 치르던 중 지병으로 193465일 순국했다. 유해(遺骸)는 일본에 묻혔다가 광복 후 1년 만인 19467월 이봉창, 윤봉길 두 의사의 유해와 함께 조국에 봉환(奉還)되어 서울 효창공원 삼의사 묘역에 안장(安葬)됐다.

 

시는 일제 침략으로부터 조국을 구하려는 구국정신을 계승하고, 그 뜻을 추모하기 위해 20046월 영원면에 백정기 의사 기념관을 개관하고 영정을 봉안했다.

 

시 관계자는 정읍의 역사적·예술적으로 업적을 남긴 인물들이 재조명되어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앞으로도 정읍의 인문학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 역사 인물을 지속 발굴·조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