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산문학 신인문학상 윤원형 詩] 산 달이 된 아내를 생각한다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2/06/15 [10:12]

[대산문학 신인문학상 윤원형 詩] 산 달이 된 아내를 생각한다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2/06/15 [10:12]

 

[대산문학 신인문학상 등단대표작/윤원형]

 

 

                             성명 :   윤원형

필명:처음처럼

대한석탄공사 도계광업소 근무

지식경제부  장관상 수상

강원도지사 표창장 수상

대흥기업 근무 현재

 

 

 

 




산 달이 된 아내를 생각한다

 

                             /윤원형

 

아내는 근심 어린 눈빛으로

신발을 꺼내 놓고서

선잠에 밥상 물리며

내 눈치 보며 밖을 내다 본다

 

일하러 가기 싫어 할까봐

한 치 앞도 안 보이는

먼지 구덩이 속의 작업에

 

답답한 마스크 벗으며

벗은 양발 속 허옇에 뒤집힌 광부

 

우라질!

투덜거리는 그 순간

너는 누구지

안전등 그림자에 밥상 물리는

나는 나를 잃어버렸다

 

곤죽이 된 헛소리에

등짐은 오늘따라 더 후들거린다

금방 무너질 것 같고

하리 꺽인 갱속에서

 

광부는 희미한 안전등 불빛에

아른거리는 그림자를 보며

산달이 된 배부른 아내를 생각한다

 

죽을힘을 다해서라도

이 시간을 떠나고 싶다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가을 단풍 10월 하순 절정 이룬다…지리산 20일로 가장 빨라
1/23
연재
광고